close

英 언론도 충격..."한국, 말레이시아전 패배로 손흥민 군면제 불투명"

[OSEN=이인환 기자] 한국의 충격패에 영국 언론이 손흥민(26, 토트넘)의 커리어에 지장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영국 '더 선'은 18일(한국시간) "한국이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2차전서 말레이시아에 충격패를 당하면서 손흥민의 군복무 면제가 불투명해졌다"고 보도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은 지난 17일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말레이시아와의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체력 안배를 위한 로테이션을 가동한 한국은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며 무기력한 경기를 펼쳤다. 이날 벤치에서 대기하던 손흥민도 후반 12분 투입됐으나 충격패를 막을 수 없었다.

손흥민은 말레이시아전 이후 경기 인터뷰서 "창피하다. 소집 뒤 바로 선수들에게 '방심하면 큰일난다'라고 얘기했는데 선수들이 '이 팀쯤이야'라는 생각이 강했던 것 같다. 나도 많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원래 해외 언론들한테서 주목받지 못하던 아시안게임 남자축구이지만, 이번 대회는 손흥민의 병역 의무 면제가 달려 있는 대회로 관심이 뜨겁다. 

아직 병역을 해결하지 못한 손흥민은 이번 대회가 사실상 가장 확률 높은 기회이다. 2020년 도쿄올림픽이 남아 있기는 하지만 메달 획득 가능성이 매우 희박하다. 

영국이나 독일 현지에서도 한국의 금메달과 그로 인한 손흥민의 군면제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자칫 잘못하면 세계적인 공격수가 군복무로 인해 커리어가 중단될 가능성이 생긴다.

더 선은 "만약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하지 못하면 손흥민은 2년 간의 군복무를 받아야만 한다. 한국의 병역법에 따르면, 모든 남성은 그들이 28살이 되기전에 21개월의 군복무에 나서야 한다"고 영국 독자들에게 설명했다.

한편 한국은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결승에서 북한을 꺾고 금메달을 차지한 바 있다. 당시 개최국인 한국은 무실점으로 우승하는 위용을 과시한 바 있다. 하지만 손흥민은 인천 아시안게임에 나서지 못했다.

더 선은 "손흥민의 전 소속팀 레버쿠젠은 그의 아시안게임 출전을 거부했다. 결국 한국은 오는 20일 열리는 키르기스스탄(1무 1패)와 마지막 조별리그 경기에 16강 진출이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은 키르기스스탄전에서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조 3위 키르기스스탄은 한국과 승리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mcadoo@osen.co.kr

[사진] 반둥(인도네시아)=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아래는 더선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