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호날두 데뷔전' 유벤투스, 키에보전 3-2 역전승

[OSEN=이인환 기자] 호날두 데뷔전서 유벤투스가 극적인 역전승을 기록했다.

유벤투스는 1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로나 벤테고디에서 열린 2018-2019 이탈리아 세리에 A 개막전 키에보 베로나와 경기에서 베르나데스키의 극장골로 3-2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한편 호날두는 이날 유벤투스 입단 이후 첫 공식전에 나섰지만 데뷔골을 기록하지는 못했다. 호날두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유벤투스에 입단했다.

호날두는 프리시즌 미국 투어 참가 대신 월드컵 휴가를 가진 이후 토리노에서 팀 훈련에 참가했다. 그는 유벤투스 유스를 상대로 한 출정식을 겸한 비공식 데뷔전서 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번 키에보 베로나전은 호날두의 공식 데뷔전으로 관심을 모았다. 유벤투스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하며 호날두를 최전방에 배치했다. 2선에서 콰드라도-디발라-코스타가 지원했다. 중원에는 케디라와 피야니치가 지켰다. 포백은 산드루-보누치-키엘리니-칸셀루가 형성했다. 선발 골키퍼는 슈체스니.

이날 유벤투스는 시작과 동시에 거칠게 몰아쳤다. 전반 3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키엘리니의 패스를 받은 케디라가 가볍게 밀어 넣으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기세를 탄 유벤투스는 파상 공세를 이어가며 키에보를 계속 두들겼다. 

케디라-칸셀루-호날두가 연달아 슈팅을 시도했다. 호날두는 이날 디발라와 함께 스와칭을 시도하며 최전방과 2선을 오갔다. 그는 부지런하게 뛰어 다니며 골 뿐만 아니라 공격 전개에도 관여했다. 키에보는 소렌티노 골키퍼의 선방을 바탕으로 버티기에 나섰다.

키에보다 반격에 나섰다. 수비 이후 역습으로 유벤투스의 뒷 공간을 노렸다. 결국 전반 38분 자케리니의 패스를 받은 스테핀스키카 헤더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전반은 그대로 1-1로 마무리됐다.

후반에도 비슷한 흐름이 이어졌다. 유벤투스가 두들기고 키에보가 버텼다. 특히 소렌티노 골키퍼가 연이은 선방으로 팀을 위기서 구해냈다. 결국 후반 10분 칸셀루가 페널티 박스안서 자케리니에게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줬다. 자케리니가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키에보가 2-1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동시에 유벤투스는 콰르다도 대신 베르나데스키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호날두 역시 수차례 슈팅을 시도하며 동점골을 노렸다. 후반 24분 호날두는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 발에 맞고 굴절되어 살짝 벗어났다. 

답답한 순간. 유벤투스의 해결사는 보누치였다. 후반 30분 보누치는 코너킥 상황서 헤더 슈팅을 날렸다. 이 공은 키에보 수비수 바니의 머리에 맞고 동점골로 이어졌다. 당초 보누치의 골로 인정됐으나, 바니의 자책골로 정정됐다.

후반 41분 복잡한 상황이 이어졌다. 유벤투스가 골문을 흔들었으나, 그전 상황서 소렌티노와 호날두의 충돌이 있었다. 비디오 판독(VAR) 끝에 득점이 무산됐다. 소렌티노는 충돌로 인해 정신을 잃고 쓰러져 다른 골키퍼와 교체됐다.

이 교체가 경기 결과에 큰 영향을 끼쳤다. 유벤투스는 경기 막판 혼전 상황서 베르나데스키가 강력한 슈팅을 날려 3-2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