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손흥민의 애정 어린 채찍, '반둥 참사' 김학범호는 달라질까

[OSEN=반둥(인도네시아), 이균재 기자] 반둥 참사를 겪은 김학범호가 '주장' 손흥민(토트넘)의 애정 어린 채찍으로 달라질 수 있을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은 지난 17일(이하 한국시간) 밤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대회 조별리그 2차전서 1-2로 충격패했다.

반둥 참사였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1승 1패를 기록하며 말레이시아(2승)에 이어 조 2위로 밀려났다. 오는 20일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최종전서 이기더라도 말레이시아에 승자승에 밀려 조 1위-16강행이 불가능하다. 이번 대회는 승점이 같을 경우 승자승으로 순위를 가린다. 최악의 경우 키르기스스탄에 패하면 탈락할 수도 있다.

자칫 한 번 더 미끄러지면 낭떠러지로 떨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 당근과 채찍을 적절히 분배했던 '캡틴' 손흥민도 이번 만큼은 후배들에게 따끔한 질책을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은 말레이시아전 패배 직후 "솔직히 얘기해서 창피하다"며 "우리는 20명이 한 배를 탔다. '나 하나쯤이야'라는 생각보다는 다같은 생각을 갖고 경기에 나갔으면 좋겠다. 충분히 반성해야 한다. 나도 많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손흥민은 "그동안 많은 주장 형들이 하는 걸 봐왔다. 가끔은 격려가 필요하지만 지금은 따끔한 지적도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참사 다음날 훈련을 앞두고 황인범(아산)을 통해 손흥민의 질책 내용을 들을 수 있었다. 그는 "주장 흥민이 형이 가장 많은 얘기를 해줬다. '창피한 일이다. 우리가 독일을 이긴 게 역사에 남을 듯이 말레이전 패배는 우리 커리어에 끝까지 남는다. 한 번 실수를 또 다시 반복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대표팀은 반둥 참사를 가슴에 새기고 초심으로 돌아갔다. 황인범은 "다음 경기부터는 처음부터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잘해서 꼭 좋은 결과를 가져오겠다"며 "선발 11명의 잘못이 아닌 후반 교체로 들어간 선수들과 밖에서 대기했던 20명 모두가 준비를 잘못해서 나온 결과다. 키르기스스탄전서는 같은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dolyng@osen.co.kr


[사진] 반둥(인도네시아)=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