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AG] 조별리그의 교훈...선제골의 중요성

[OSEN=이인환 기자] 선제골이 김학범호의 운명을 좌우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은 지난 20일(이하 한국시간) 밤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 대회 조별리그 최종 3차전서 손흥민의 천금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승 1패로 말레이시아와 동률을 이뤘지만 승자승에 밀려 조 2위로 16강행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오는 23일 밤 9시 30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서 중동 강호 이란과 8강행을 다툰다.

2차전 말레이시아전와 경기처럼 패배하지는 않았지만 키르기스스탄전도 우승후보다운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손흥민-황의조-나상호 등 주전 멤버를 풀 가동시켰지만, 상대 밀집수비 공략에 어려움을 겪었다. 전반 14개의 슈팅을 날렸지만, 유효 슈팅은 2개에 그쳤다.

후반 18분 손흥민이 천금 결승골을 터트려서 힘겹게 승리했지만 결정력은 분명히 아쉬웠다. 상대 밀집수비를 공략한 무기가 전혀 없어보였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로 투입된 황희찬이 부지런히 흔들었으나 결정적인 장면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승리했지만 경기 후 밀집수비 공략 부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만 높아졌다. 김학범 감독은 "키르기스스탄의 밀집 수비 공략에 어려움을 겪었다. 앞으로도 상대가 밀집수비로 나설 것으로 본다. 경기 내내 공격수들의 움직임과 공간 창출을 개선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공격수들도 스스로를 채찍질했다. 결승골의 주인공 손흥민은 "사실 밀집수비 공략은 어렵다. 특히 이번 경기에서는 상대가 공격은 아예 안하고 수비만 하는 시간이 많았기 때문에 전혀 공간이 나오지 않았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손흥민은 선제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키르기스스탄 전반 초반 공간이 나오면 적극적으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그런 것이 들어가면 편해진다. 실제로 내가 골 넣고 나니 경기가 편해졌다. 상대 수비가 헐거워지면서 공간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장으로 어린 선수들에게 선제골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가장 중요한 점은 선제골을 허용하지 않는 것이다. 버티다 보면 언젠가 찬스는 온다. 모든 선수들이 골을 넣을만한 재능이 있다. 그런 부분을 선수들에게 강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2차전 말레이시아와 경기에서 불의의 일격을 허용하면서 한국은 치욕적인 패배를 맛봤다. 상대 밀집수비 공략만큼이나 선제골을 허용하지 않는 것도 경기 승패에 큰 영향을 끼친다. 특히 16강에서는 강호 이란을 상대하는 만큼 조금 더 신중하면서 세밀한 경기 운영을 이어가야 한다. 

/mcadoo@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