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오진혁,'한국 양궁 자존심 세울게요'


[OSEN=자카르타(인도네시아), 이대선 기자] 한국 양궁 남자 리커브가 단체전 8강에 진출했다.

김우진(청주시청), 이우석(국군체육부대), 오진혁(현대제철)으로 구성된 남자 양궁 대표팀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가르노(GBK) 양궁장서 열린 2018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남자 리커브 16강전서 사우디아라비아에 세트 승점 6-0 완승을 거두고 8강에 올랐다.

한국은 1~3세트를 연이어 따내며 손쉽게 8강 무대에 안착했다. 남자 리커브는 여자 대표팀의 부진 속 개인전에 이어 단체전에도 기세를 이었다. 개인전 결승에선 오는 28일 이우석과 김우진이 금메달을 놓고 집안 싸움을 벌인다.

8강 진출이 확정지은 한국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sunday@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