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종합]'수미네반찬' 불고기→묵은지 고등이조림까지, with 살림꾼 변정수 '어시스트'

[OSEN=김수형 기자] 24년차 주부 변정수의 어시스트로 함께한 반찬만들기였다. 

29일 방송된 tvN 예능 '수미네 반찬'에서는 게스트로 변정수가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드라마에서 내 딸만 3번 한 친구"라면서 배우 변정수를 소개했다.  변정수는 보자마자 "엄마"라고 외치면서 포옹했다. .  

김수미는 오늘 메뉴는 '서울 불고기'라 했다. 여러 종류 불고기가 있지만 서울 스타일이라고. 가장먼저 배부터 갈았다. 윤정수가 이를 옆에서 도왔다. 소고기 등심을 한근 반 정도 준비했다. 양조간장 100ml를 배즙에 부어줬다. 이어 마늘을 크게 한 숟가락 넣었다. 양파 한개를 얇게 썰어줬다. 이어 고개를 간장에 넣었다. 이 전에 만약 고기 잡내가 난다면, 이를 없애기 위해 찬물에 담가 핏물을 살짝 넣어주는 것이 좋다고 했다. 이어 설탕과 후추도 적당히 고기 양념장에 넣어줬다. 양념한 고기는 20분간 재어주라고 했다. 이어 패이버섯과 당면을 준비했다. 

그 다음  냄비를 센 불로 약간 달구라고 했다. 이어 고기를 넣었다. 처음부터 물을 넣어재우면 간이 심심할 수 있으므로, 먼저 고기부터 넣은 후, 물이 자박자박할 정도만 넣으라 했다. 양파는 고개 재울 때 함께 넣어야 더 양념이 잘 베인다고 했다. 미리 불려놓은 당면을 한 쪽에 넣었다. 

불고기가 어느정도 끓었고, 그 다음 참기름을 살짝 넣었다. 어느 정도 완성되자, 맛을 봤다. 김수미는 맛있다고 했다. 하지만 애들 있는 집은 단 맛을 조금 더 넣어도 좋다고 했다. 이어 매실액 반 숟가락씩 더 넣어 완벽하게 완성했다. 

두번째 반찬은 반찬 없을 때 뚝딱하는 '계란 장조림'을 만들자고 했다. 재료가 계란인 장조림이라고. 집에있는 일반 계란도 괜찮지만 특별히 흑란과 황금란으로 만들기로 했다. 먼저 빈 볼에 물을 가득담아 냄비에 넣었다. 미리 내장을 제거한 멸치를 넣으라 했다. 통마늘 한주먹과 깐 계란을 바로 넣었다. 이어 뚜껑을 닫고 조리면 끝이라고 했다. 끓기 전 설탕 3작은 술을 넣고 간장이 잘 베이도록 팔팔 끓였다. 매실액 반을 넣어 맛을 좀더 가미시켰다. 국물이 1/3 정도 남을 때 불을 끄면 된다고 했다. 변정수가 꿀을 넣어 마지막 간을 맞추고 참기름 반 큰술, 통깨 반클술로 마무리를 완성했다. 김수미는 "살림꾼이다, 잘한다"고 했다. 

다음은 꽃새우마늘종볶음을 하기 위해 넓은 후라이팬을 준비했다. 꿀을 섞기 위해 간장을 조금 넣었다. 
꿀 두 큰술을 넣고 간장과 섞었다. 이어 약불로 꽃새우를 넣고 살짝 덖으라고 했다. 마늘 종은 간격을 맞춰 썰었다. 이어 참기름과 소금으로 간을 맞춰 완성했다. 통통한 꽃새우와 잘 조려진 계란 장조림을 눌은밥과 함께 먹었다. 

마지막은 묵은지 고등어조림을 만들겠다고 했다. 먼저 후라이팬에 물을 넣고 달궜다. 묵은지 통째로 넣었다. 냄비안에서 심지만 잘라 먹기 좋게 넣었다. 미카엘이 헤매자, 24년차 주부 정수가 달려가 직접 가르쳐줬다. 

다음 양파, 대파를 큼직하게 썰었다. 이어 다진마늘과 생강을 듬뿍 넣었다. 굵은 고춧가루 두 큰술과  매실액, 맛술을 한 큰술 넣고, 간장을 넘칠 정도로 세 큰술을 넣었다. 마지막 가라앉은 쌀뜨물을  잘 섞도록 흔든 후에, 묵은지 고등어 양념장에 담아 완성했다. 

고등어는 꼬리를 제거했다. 이어 머리가 붙은 채로 반을 댕강 잘랐다. 이어 생선은 양념이 잘 배기 위해 어슷 썰기로 칼집을 냈다. 물 대신 묵은지가 팔팔 끓는 냄비에 쌀뜨물을 넣었다. 

그 사이 묵은지가 잘 익었다. 고등어와 양념장을 함께 넣어 식욕을 자극하는 묵은지 고등어조림이 완성됐다. 환상비주얼이었다. 김수미는 "이게 바로 한국인의 반찬"이라며 뿌듯해했다./ssu0818@osen.co.kr

[사진] '수미네 반찬'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