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외식하는날' 돈스파이크 母子, 고기에서 시작해 고기로 끝난 멕시코 먹방(ft.꿀팁) [종합]

[OSEN=정지원 기자] '외식하는날' 돈스파이크 모자의 외식 유람기, 배순탁 작가의 혼밥 여행기가 공개됐다.

29일 방송된 SBS 플러스 '외식하는 날'에서는 돈스파이크 모자의 이태원 외식 유람기가 공개됐다. 

이날 돈스파이크는 어머니와 함께 이태원 쇼핑을 떠나 밝은 옷 쇼핑에 나섰다. 돈스파이크 어머니는 "돈스파이크의 옷 취향은 무조건 크고 편하면 되는거다.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마뜩찮아 했다. 

이후 돈스파이크 어머니는 밝고 컬러풀한 옷을 추천하며 입어줄 것을 권했다. 돈스파이크는 "대부분의 옷이 힘들었다"고 말하며 씁쓸해 했다. 결국 돈스파이크는 중남미 풍의 자신의 스타일에 맞춰 옷을 구매했다. 

중남미 스타일 의상 구매를 마친 돈스파이크 모자는 멕시코 감성의 타코 음식점으로 향했다. 이들은 모히토를 종류별로 모두 주문하는 것은 물론 엄청난 양의 음식을 주문해 시청자의 눈까지 흡족하게 만들었다. 

돈스파이크는 고개를 43도 들어올려 타코를 깔끔하게 먹는 방법을 알려주는 것은 물론, 퀘사디야까지 한입에 집어넣는 역대급 먹방으로 눈길을 끌었다. 돈스파이크는 "과하지 않은 멕시코 집밥 느낌이다. 쥐어짜낸 듯한 과한 맛이 아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이어 돈스파이크는 토르티야에 고기만 잔뜩 싸서 파히타를 즐겼다. 각종 소스에 과일까지 더해진 토르티야를 선보인 돈스파이크는 믿고 보는 먹방 꿀팁을 전하며 재미를 더했다. 돈스파이크 어머니는 "100점 만점에 98점"이라 말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배순탁은 프로 혼밥러의 일상을 보여줬다. 배순탁은 짜장면과 된장짬뽕을 두고 고민하다 된장짬뽕에 도전했다. 그는 "새로운 메뉴에 도전하더라도 눈치보지 않는다. 그래서 혼밥을 하게 되면 자기 마음대로 도전할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배순탁은 미지의 맛 된장짬뽕을 먹은 뒤 "술을 안 먹었지만 해장되는 느낌이다. 정말 맛있어서 놀랐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외식하는날' 멤버들은 함께 된장짬뽕 회식을 진행하며 단체 짬뽕 먹방을 펼쳤다. 

한편 '외식하는 날'은 스타들의 외식에 참견하는 새로운 형식의 관찰 리얼리티 토크쇼다.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 /jeewonjeong@osen.co.kr

[사진] SBS 플러스 방송화면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