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시안게임 스타2] 조성주, 대만 후앙 유시앙 4-0 압도 e스포츠 첫 金메달


[OSEN=고용준 기자] 역시 적수가 없었다. 금메달 0순위 후보 '마루' 조성주가 세계최강이라는 평가에 걸맞게 아시안게임 스타크래프트2 부문 첫 우승자로 이름을 남겼다. 조성주는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는 무실세트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조성주는 30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마하카스퀘어 브리타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스타크래프트2 부문 대만의 '나이스' 후앙 유시앙과 결승전서 4-0 승리를 거뒀다.

올해 GSL을 싹쓸이한 세계 최강의 선수답게 태국과 8강전을 시작으로, 이란과 4강까지 압도적으로 상대를 압도했던 조성주의 실력은 결승에서도 변함없었다.

1세트 '드림 캐처'부터 조성주의 판짜기가 상대를 무너뜨렸다. 조성주는 전진 병영으로 사신을 생산했지만 성급한 견제 보다는 틈을 노렸다. 후앙 유시앙도 자연스럽게 우주공항에서 불사조를 모으면서 조성주의 동태를 살펴봤다. 조성주는 사신 생산 이후 사이클론을 모으면서 다음 스탭을 준비했다.

조성중의 사신에 우주공항이 들통나자 후앙 유시앙이 불사조로 먼저 칼을 뽑았다. 그러나 조성주의 사이클론에 막히면서 오히려 조성주가 지뢰와 함께 사이클론 해병으로 단 한 번의 공세로 상대 앞마당 수비라인을 돌파하면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2세트 '로스트 앤 파운드'에서는 조성주의 판단이 탁월했다. '나이스' 후앙 유시앙이 분광기에 힘을 실었지만 몰아치기를 막아내면서 바로 역습의 기회를 잡았다. 밴시를 준비했던 조성주는 후앙 유시앙의 진영을 은폐 밴시로 공략하면서 굳히기에 들어갔고, 후앙 유시앙이 병력을 모두 몰아 조성주에게 최후의 공세를 펼쳤지만 막히면서 항복을 선언했다.

흐름을 탄 조성주는 3세트 '세룰리안 폴'에서는 사신으로 사도를 잡은 빼어난 실력을 뽐내면서 세트 스코어를 3-0으로 벌리면서 금메달까지 한 발자국만을 남겨뒀다. 상성상 뒤쳐지는 사신이 사도를 제압하던 장면은 이번 결승전의 손 꼽을만한 명장면이었다.

4세트 '블루시프트'가 마지막 전장이 됐다. 사이클론 중심의 조합을 꾸린 조성주는 그대로 후앙 유시앙의 진영을 공략하면서 4-0 완승을 매조지었다.


◆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시범종목 e스포츠 스타크래프트2 결승전
▲ '마루' 조성주(대한민국) 4-0 '나이스' 후앙 유시앙(대만)
1세트 조성주(테란, 11시) 승 [드림 캐처] 후앙 유시앙 (프로토스, 5시)
2세트 조성주(테란, 7시) 승 [로스트 앤 파운드] 후앙 유시앙(프로토스, 1시)
3세트 조성주(테란, 1시) 승 [세룰리안 폴] 후앙 유시앙(프로토스, 7시)
4세트 조성주(테란, 1시) 승 [블루시프트] 후앙 유시앙(프로토스, 7시)
scrapper@osen.co.kr

[사진] 한국e스포츠협회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