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통한의 銀' 안창림은 시상대 위에서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AG]

[OSEN=자카르타(인도네시아), 이균재 기자] 안창림(남양주시청)이 생애 첫 아시안게임서 은메달을 따고도 닭똥 같은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안창림은 지난 30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73㎏급 결승서 골든 스코어(연장전) 끝에 천적 오노 쇼헤이(일본)에게 절반 패했다.

안창림은 그간 오노와 4번의 맞대결서 모두 패했을 정도로 절대 열세였다. 오노는 2016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이 체급 최강자로 평가받는다. 안창림은 5번째 도전에서도 눈물을 삼켰다.

안창림은 석연치 않은 판정에 눈물을 삼켰다. 연장 7분 9초에 오노의 허벅다리 기술이 비디오 판독 끝에 절반으로 인정되며 정상을 눈앞에 두고 좌절했다.

안창림은 경기 직후 쉽게 말을 잇지 못했다. "내 판단으론 포인트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경기 시간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애매한 포인트를 주는 경향이 있어 그렇게 준 것 같다."

안창림은 절반패에 대해 "허벅다리 걸기 때 팔꿈치 부분이 살짝 닿았던 것 같다. 시간을 되돌릴 수 없다. 심판이 판단한 것이다. 받아들이기 힘들지만 운도 실력이다. 이번엔 내가 진 것 같다"고 했다.

천적 오노를 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쏟았던 안창림은 "억울하지만 받아들여야 하는 결과다. 체력 싸움에서 경기 운영을 잘했지만 결국엔 졌다"며 고개를 떨궜다. 

안창림은 천적 오노를 꺾기 위해 오랜 시간 상대를 분석하고 맞춤 기술도 연마했지만 끝내 큰 산을 넘지 못했다. 석연치 않은 판정까지 더해지며 아쉬움은 배가 됐다.

안창림은 시상대 위에서 흐르는 눈물을 참지 못했다. 생애 처음으로 출전한 아시안게임서 따낸 금메달만큼 값진 은메달이었지만 시상대서 은메달을 받자 닭똥 같은 눈물을 쏟아냈다.

안창림은 이제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조준하고 있다. 2년 전 2016 리우 올림픽에선 16강 탈락하며 9위에 그쳤다. 아픔을 딛고 2년 뒤엔 세계 정상에 도전한다는 각오다./dolyng@osen.co.kr


[사진] 자카르타(인도네시아)=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