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스터션샤인' 유연석, 총 맞았다..이대로 목숨 잃나 [종합] 


[OSEN=박판석 기자] '미스터 션샤인'에서 유연석이 이대로 목숨을 잃을 것일까. 

1일 오후 방송된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 구동매(유연석 분)가 총에 맞았다. 애신 역시도 일본군에게 조사를 당할 위기에 처했다.  

유진은 무관학교 교관으로 본격적인 수업에 나섰다. 이완익(김의성 분)은 유진이 무관학교 교관이 됐다는 소식을 듣고 분노했다. 완익은 무관학교 수업 현장에 나타났고, 유진 초이는 완익을 향해서 빗나가게 총을 쐈다. 유진은 자신을 협박하는 완익을 협박했다. 

구동매(유연석 분)와 유진은 부모를 잃었다는 과거를 공유했다. 동매는 한국에 돌아와서 부모를 죽인자들에게 복수했다고 했다. 유진은 "우리는 우리의 부모와 달리 무엇이든 선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진은 강호선(김혜은 분)을 찾아가서 노리개는 자신이 가져갈 것이고, 아들인 김희성(변요한 분)에게 죄를 묻지 않겠다고 했다. 

희성은 애신과 파혼을 슬퍼했다. 희성은 혼인납채서를 보면서 오열했다. 희성은 애신에게 헤어지자고 통보했다. 희성은 마지막까지 애신을 걱정했다. 애신은 희성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애신은 파혼 이후 온갖 루머에 시달렸다. 

이정문(강신일 분)은 황제를 지킬 경위원 총감 자리에 장승구(최무성 분)를  앉히기 위해서 유진을 협박했다. 승구는 "궁안에 원수가 2명이나 되니 거절할 이유가 없다"고 그 자리를 허락했다. 

유진과 애신은 우연히 만났다. 유진은 애신이 사격하는 것을 지켜봤다. 유진은 애신을 찾아 헤맸다는 사실을 밝혔다. 유진은 "어제는 약방 그제는 나루터 여인이 올만한 곳에 난 계속 서 있다"라고 달달하게 말했다.

 

고사홍(이호재 분)은 백성을 위해서 목숨을 걸고 고종에게 지부상소를 올리겠다고 마음 먹었다. 유생들 역시 사홍의 뜻에 함께 하겠다고 했다. 사홍은 고종에게 "망국의 성상이 되고 싶냐"고 직언했다.  

동매는 시장에서 총을 맞았다. 희성은 총을 맞고 쓰러진 동매를 발견했다. 동매는 자신을 저격한 사람이 남자라는 것을 확인했다. 결국 동매는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애신의 집에 일본군이 들이닥쳤다. 애신의 학당 선생님이 밀정이기 때문에 애신을 조사하기 위해서 나섰다. 애신은 "일본군이 아닌 경무청에서 조사를 받겠다"고 당당하게 말했으나 일본군은 애신의 집을 무자비하게 뒤졌다. 

유진은 미군과 함께 일본군에게 점령당한 애신의 집을 찾았다. /pps2014@osen.co.kr

[사진] '미스터 션샤인'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