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씨네타운' 김명민X김인권, '똥덩어리' 명대사부터 안세하 닮은꼴까지[종합]

[OSEN=강서정 기자] 배우 김명민이 '똥덩어리' 명대사를 선보이며 화끈하게 영화 '물괴' 홍보를 했다. 

5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물괴'의 김명민, 김인권이 출연했다.

박선영 아나운서가 김인권과 안세하가 닮았다는 얘기를 언급했다. 이에 김인권은 "영화 찍고 한동안 쉬고 있는데 잘 보고 있다고 하더라. 나보다 10살 어리더라. 나랑 비슷하게 보더라. 내가 동안인지 뭔지 그러더라"라고 했다. 

이어 "안세하와 통화했는데 되게 반가워하더라. 안세하에게 '너가 잘해야 내가 칭찬을 받는다. 서로 잘하자'라고 했다"며 웃었다. 두 사람이 닮은꼴이라는 얘기에 안세하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3위에 오르기도. 

특히 이날 김명민은 '베토벤 바이러스'의 명대사 "똥덩어리"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명민은 매번 유행어를 탄생시켰는데 "이제 밑천이 떨어져서 더 이상 할 게 없다"고 웃으며 "이번에는 모습을 전에 봤던 작품들과 오버랩이 될 거다. 같은 배우이고 사극이다 보니까 그런 것 같다. 하지만 최대한 그런 점을 배제하려고 했다. '물괴'를 보면 나와 김인권이 과거의 신분을 숨기기 위해 허당기 있는 모습이 보이는데 '명탐정'의 모습이 보이기도 한다"며 "그래서 김인권에게 그 몫을 다 돌리고 나는 충직한 부하와 초야에서 살아가는 인물로 보여지기 위해 바꿨다"고 설명했다. 

물괴가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됐다는 것에 대해 김명민은 "정말인가 궁금해서 찾아봤다. 내가 할 영화니까. 나도 처음 듣는 얘기라서 찾아봤는데 실제 있는 얘기더라"라고 했다. 박선영 아나운서가 김명민이 열심히 공부한 것에 대해 감탄하자 김인권은 "그런 티를 안 낸다. 어느 공간에서 하는 지 모르겠다. 현장에서는 여유가 있는데 액션하는 걸 보면 '언제 다 외웠지?'라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김명민의 철저한 준비에 감탄했다. 

김명민은 김인권에 대해 "내가 꿈에 그리던 배우랑 같이 연기했다. '전국노래자랑'도 재미있게 봤었다. 내가 정말 김인권의 팬이다. 김인권 나오는 작품은 거의 다 봤다"고 했다. 

김인권은 "김명민은 내가 존경하는 선배님이었다. 같이 촬영하면서 계속 맛있는 걸 사주더라. 촬영을 하면 전국을 돌아다니는데 그 지역에 가면 맛집을 다 알아서 데리고 갓다. 맛있는 음식들을 배 터지게 먹었다. 손바닥만한 장어가 기억에 남는다"며 "굉장한 매력이 있는 분이다. 라이딩을 하는데 오토바이를 타고 전국을 돌면서 맛집을 다닌다. 바람 따라 다니는 멋진 분인 것 같다"고 밝혔다. 

과거 김명민이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이 끝난 후 가족여행을 하는 걸 봤다고 하자 김명민은 "아이가 태어난 후 바로 드라마 촬영을 시작했다. 1년 반 동안 촬영하면서 아이를 많이 보면 일주일에 한 번 봤다. 그래서 아무래도 아이를 안는 게 부자연스러웠다"며 "지금은 중2인데 다행히 예전 얼굴을 가지고 있다. 아기 같은 얼굴이다"고 했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 방송 캡처,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