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정주현 끝내기 안타' LG, 넥센에 극적인 역전승

[OSEN=잠실, 한용섭 기자] LG가 극적인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LG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넥센과의 5-4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7~9회 매 이닝 1점씩 뽑아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고, 연장전에서 끝내기로 승리했다.

연장 10회 1사 후 오지환이 중전안타로 출루했다. 박용택이 우선상 2루타로 2,3루를 만들었고, 채은성이 고의4구로 출루했다. 만루에서 정주현이 좌익수 키를 넘기는 끝내기 안타를 터뜨렸다.  

넥센은 3회 선두타자 김혜성이 2스트라이크에서 원바운드 공에 헛스윙, 그러나 공이 뒤로 빠지면서 낫아웃으로 1루로 뛰어나갔다. 주효상 타석에서 2루 도루를 성공, 주효상의 1루수 땅볼 때 3루까지 진루했다. 이정후의 유격수 땅볼로 득점까지 올렸다. 2사 후 서건창이 볼넷을 골라 나갔고, 샌즈가 좌측 펜스 상단에 꽂히는 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LG는 3회 선두타자 김용의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으나, 박지규의 유격수 땅볼 병살타로 주자가 없어졌다. 2사 후 임훈이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LG는 7회 다시 한 점을 따라붙었다. 선두타자 박용택이 우선상 2루타로 출루했다. 2사 3루에서 대타 서상우의 타구를 넥센 투수 한현희가 잡으려다 글러브에 맞고 유격수 사이에 떨어지는 내야 안타가 됐다. 3루 주자 박용택의 득점으로 3-2가 됐다. 

넥센은 8회 1사 후 이정후가 투수 키를 넘기는 큰 바운드 타구를 때렸다. 유격수 오지환이 달려나와 잡아서 1루로 던졌으나 뒤로 빠졌다. 이정후는 2루까지 진루. 원 히트 원 에러였다. 2사 3루에서 샌즈의 강습 타구는 3루수 글러브를 스치고 좌익수 앞으로 빠져나가는 적시타, 4-2로 달아났다. 

LG는 8회 박지규는 기습 번트를 시도했고 투수 이보근이 잡았다가 놓치는 실책으로 출루했다. 1사 2루에서 오지환의 2루수 내야 안타로 1,3루. 박용택이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오지환의 도루로 2사 2,3루. 채은성 타석 때 포수 주효상이 공을 놓치는 패스트볼로 3루 주자가 득점을 올렸다. 채은성이 삼진으로 물러나 동점에는 실패했다.  

9회 LG는 선두타자 이천웅이 볼넷으로 나갔다. 대주자 정주현이 초구에 2루 도루를 성공했다. 보내기 번트에 실패한 정상호의 깊숙한 중견수 뜬공으로 1사 3루. 대타 이형종이 나왔고 폭투로 4-4 동점이 됐다. 이형종이 좌측 펜스를 맞히는 2루타로 출루했지만 후속 타자들이 범타로 물러났다. 

/orange@osen.co.kr [사진] 잠실=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