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연락안돼"..'남친 폭행 혐의' 구하라, 이제 논란에 답할 때(종합) [Oh!쎈 이슈]

[OSEN=박진영 기자] 구하라는 언제쯤 이번 폭행 논란에 대해 입을 열까. 소속사 측과도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는 구하라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일단 구하라와 남자친구의 입장이 갈리고 있기에 더더욱 조심스러운 접근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소속사 측의 입장 발표가 없어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13일 오전 0시 30분께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남자친구 A(27)씨가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경찰은 현장으로 출동해 폭행 상황을 파악했고, 빠른 시일 내에 구하라와 남자친구를 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구하라는 남자친구를 폭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기는 하지만, 그 수위는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남자친구의 주장대로 일방적인지, 아니면 구하라의 의견처럼 "쌍방폭행"인지는 경찰 조사를 통해 명확히 밝힐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구하라의 대처다. 구하라가 지금까지 동갑의 헤어 디자이너와 열애 중이었고, 남자친구의 이별 통보에 격분해 폭력을 행사했다는 것은 경찰을 통해 알려진 사실이다. 소속사 측에서는 해당 보도를 접한 뒤 본인 확인을 시도했지만, 여전히 구하라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는 상태다. 소속사 관계자들 역시 상황 파악이 되지 않아 발을 구르고 있다는 전언이다. 

구하라 측은 이날 OSEN에 "구하라와 여전히 연락이 되지 않는다. 구하라 본인과 연락이 잘 닿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계속 본인에게 연락을 취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사건 당사자인 구하라와 연락한 후 사건 정황을 모두 파악하고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이유가 어찌되었건, 대중들 앞에 서는 연예인으로서 경찰 조사와 같은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가 된만큼 구하라의 입장 발표 혹은 해명, 사과가 앞서야 하지만, 구하라는 여전히 침묵을 지키고 있다. 이는 앞서 불거졌던 의혹들과 맞물려 더 큰 추측을 야기하고, 불안감까지 조성한다. 

특히나 소속사 측은 구하라가 평소 소화불량, 수면장애 등을 앓고 있고, 이 때문에 병원 진료와 약 처방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어 구하라의 이같은 연이은 구설수는 팬들에게 불안함을 더하고 있다. 분명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통보받고, 경찰까지 출동하는 등의 사건으로 구하라 본인도 많이 놀라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을 터. 하지만 지금 구하라에겐 입장을 명확히 밝히고, 경찰 조사로 깨끗하게 사건을 마무리 짓는 일이 필요한 시점이다. /parkjy@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