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쌍방폭행 대립" 구하라·남자친구, 경찰조사 불응.."출석요구서 발부 계획"(종합)

[OSEN=최나영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 배우 구하라가 남자친구 A씨 폭행 혐의와 관련해 피소된 가운데 구하라와 남자친구 모두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구하라와 A씨가 출석 요구에 스케줄 등의 이유를 대고 미루며 계속 응하지 않고 있는 중이다. 연락도 잘 닿지 않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오늘(14일) 안에도 일정 조율을 하지 못하면 출석요구서를 발부할 계획이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아직 구하라의 구체적인 소환 일시는 결정된 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3일 경찰은 구하라의 남자친구 A씨가 "이별을 요구하자 폭행당했다"라고 주장하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은 구하라의 자택인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현장 CCTV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에 대해 "A씨는 나와서 진술을 했고 구하라 씨는 안 나왔다"라고 말했다.

27세 동갑내기인 두 사람. 헤어 디자이너인 A씨는 구하라에게 이별을 통보하자 그가 자신을 때렸다며 신고했다. 하지만 이에 구하라는 '남자친구가 일어나라며 나를 발로 찼다'라고 주장했으며 "이후 다툼을 하며 '할퀴고 때렸을 뿐"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가 주장하는대로 쌍방폭행인지, 아니면 남자친구가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한 것인지는 경찰 조사가 이뤄져야 명확해질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구하라의 소속사 측 역시 여전히 구하라와 연락이 원활하게 닿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측은 아직까지도 입장 발표를 하지 못하고 있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