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쎈人] '특급 조커' 유민상, 2G 연속 대타 존재감 '뿜뿜'

[OSEN=부산, 조형래 기자] KIA 타이거즈 유민상이 2경기 연속 특급 조커 역할을 톡톡히 했다.

KIA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정규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9-5로 재역전승을 거두며 3연패를 탈출했다.

이날 KIA는 1회 선취점을 뽑았지만 선발 등판한 임기영이 난조를 보였다. 1회 3점을 허용하는 등 5회를 채우지 못하고 4⅔이닝 5실점을 기록하고 강판됐다. 5회까지 1-5로 뒤졌다.

하지만 6회부터 차곡차곡 추격했다. 6회초 김선빈의 투런포와 최형우의 적시타로 3점을 내면서 4-5까지 따라붙었다. 이젠 승부를 볼 수 있는 상황까지 왔다.

KIA는 몰아쳤다. 그리고 분위기에 정점을 찍은 선수는 유민상이었다. KIA는 7회초 1사 후 이범호의 우전 안타와 최원준의 2루타로 1사 2,3루 기회를 잡았다. 타석에는 8번 타자 김민식이 들어설 차례.

하지만 KIA 벤치는 대타로 유민상을 내세웠다. 대타 유민상의 짜릿했던 기억은 얼마 전에도 있었다. 지난 12일 마산 NC전 1-4로 뒤지던 9회초 2사 1,2루에서 홍재호의 타석에 대타로 등장해 극적인 동점 스리런 홈런을 쏘아 올렸다. 비록 이 경기에서 9회말 끝내기 패배를 당했지만 유민상의 조커로서 존재감을 확인한 바 있다. KIA 벤치는 다시 한 번 지난 경기의 짜릿했던 순간을 재현해주기를 바랐다.

유민상은 기대에 부응했다. 1사 2,3루에서 롯데 필승조인 구승민을 상대로 우익선상 2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6-5로 역전을 이끌었다. 

유민상은 2경기 연속 자신의 존재감을 뽐냈고, 분위기를 몰았다. 9회초 3점을 더 추가하면서 KIA는 3연패 탈출을 완성했다. /jhrae@osen.co.kr

[사진] KIA 타이거즈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