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9분 만 퇴장' 호날두, 유벤투스-발렌시아전 최하 평점 수모

[OSEN=이균재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별들의 무대에서 퇴장 당하며 웃지 못했다.

유벤투스는 20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서 열린 발렌시아와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1차전서 2-0으로 승리했다.

유벤투스는 웃었지만 호날두는 미소를 짓지 못했다. 호날두는 유벤투스 유니폼을 입고 치른 UCL 데뷔전서 전반 29분 만에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상대 수비수 무리요와 충돌 과정서 레드 카드를 받았다.

수적 열세에 몰린 유벤투스는 전반 45분 피아니치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1-0으로 앞섰다. 피아니치는 후반 6분에도 또 한 번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유벤투스에 2-0 승리를 안겼다.

패배의 장본인이 될 뻔한 호날두는 유럽축구통계전문 영국 후스코어드 닷컴 평점서 5.3을 받으며 이날 출전한 28명 중 최하 평점의 수모를 당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