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수미네반찬' 가을제철 '대하'변신, 지상렬 '혀' 호강의 날 [종합]

[OSEN=김수형 기자] 제철인 대하로 만든 가을철 보양식이 완성됐다. 

26일 방송된 tvN 예능 '수미네반찬'에서 지상렬이 출연했다. 

무더위가 지나가고, 가을 냄새가 물씬 풍기는 가을컨셉으로 다들 모였다. 오늘 게스트는 개그맨 지상렬이었다. 오늘 재료는, 가장 쉬운 요리재료라면서 '대하'라고 했다. 지금 대하철이라고. 특히 제철이라 더욱 신선한 재료였다. 간장새우찜을 만들어보겠다고 했다. 김수미는 "어느 음식점에도 없다, 내가 개발한 것. 상렬씨 오셨으니 정말 맛있게 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오늘은 정확한 레시피를 알려주겠다고 했다. 간장과 물, 마늘만 들어가는 재료로 초간단했다. 간장과 물이 섞은 후, 꿀 한 스푼, 그리고 마늘 한 큰술을 담았다. 비린내 잡는 매실액 한 스푼까지 더했다. 이어 후춧가루 두 번 넣고 중불로 불을 켰다. 냄비 안에는 굵은 콩나물을 먼저 넣고, 쑥주를 위에 얹었다. 새우는 머리 중심으로 개끗히 씻어서 그 위에 올렸다. 그 다음 아까 만든 소스를 넣으면 끝이라고 했다.양념장을 부운 후 센불로 익혔다. 

김수미는 물일 끓기 시작해 15분이 넘어가면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 퍽퍽해진다고. 어느 정도 익으면 뚜껑을 닫아 기다리라고 했다. 이후 감탄이 절로나오는 비주얼이 완성됐다. 지상렬과 장동민은 국물 맛을 보더니 "밥도둑"이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김수미는 "난 천재다, 내가 개발한 맛"이라면서 "엄마 보고싶으면 부엌에서 혼자했다, 어릴적부터 그리웠던 맛"이라며 추억을 회상했다. 

다음은 막간을 이용해 대하소금구이를 만들기로 했다. 소금을 충분히 달군 후 대하를 올렸다. 소금의 짠맛으로 풍미를 더욱 높인다고 했다. 금방 완성된 새우를 시식했다. 제철 대하구이와 소금의 환상조합이었다. 
 

간장으로 원재료의 맛을 끌어올린 수미표 간장새우찜이 완성됐다. 레몬즙으로 풍미를 더욱 올렸다. 간장새우찜의 하이라이트는 볶음밥이었다. 총각김치를 잘게 썰어 넣었다. 이어 계란까지 풀었다. 완성된 볶음밥까지 모두 클리어했다. 

두번째 반찬은 꽃게탕이었다. 살이 꽉 찬 수게가 등장했다. 꽃게탕에 단호박을 넣어보겠다고 했다. 얼큰하면서도 속까지 시원해지는 비법이라 했다. 멸치를 넣은 물에 강된장을 세 큰술 넣었다. 육수를 내기 위해서였다. 딱딱한 단호박을 전자렌지에 5분정도 돌려준 후, 단호박부터 손질을 시작했다. 

큼지막하게 썬 단호박 반개를 넣고 중불로 끓였다. 그 사이, 꽃게를 칫솔로 깨끗히 씻었다.무를 썰어 반쪽을 넣고, 손질된 꽃게를 반을 자른 후 4등분으로 잘라 넣었다. 이제부터 양념을 만들었다. 고춧가루 두 스푼을 개어넣고, 양파 반쪽을 굵게 넣었다. 마늘까지 크게 두 큰술을 넣었다. 구수하고 싶은 맛을 더해줄 모시조개까지 투하했다. 잡내용으로 매실액 반스푼을 넣고 한 소끔 팔팔 끓여주면 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전복으로 마무리했다. 국물안 안 깊숙이 넣으라고 하자, 지상렬은 "안 쪽으로 저금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 위에 대하와 대파 1대를 넣고, 미나리, 쑥갓 그리고 생강 2~3편을 넣어 센 불로 팔팔 끓였다. 일교차가 큰 가을, 기력보충으로 충분한 꽃게탕이 완성됐다. 

상렬부터 맛봤다. 비주얼 끝판왕이었다. 보기만해도 침샘 폭발, 지상렬은 "단호박이 꽃게를 잡아 먹는다"며 달콤함과 시원함의 환상조합이라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수미네 반찬'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