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베꼽스틸" '수미네반찬' 지상렬, '웃음' 맥 짚는 세프계 '혀준' [Oh!쎈리뷰]

[OSEN=김수형 기자]에서 지상렬이 남다른 입담으로 김수미는 물론 시청자들의 배꼽을 훔쳤다. 

26일 방송된 tvN 예능 '수미네반찬'에서 혀준 지상렬이 특별출연했다. 

오늘 게스트는 개그맨 지상렬이었다. 김수미는 보자마자 강아지 키우는 지상렬을 알아봤다.지상렬은 "제가 수미쌤의 말할 줄 아는 강아지"라며 오자마자 함박웃음 선사했다.김수미는 지상렬에게 주전부리인 팥빵과 채소빵 중 고르라고 하자, 지상렬은 "저는 선생님의 반려동물이니까 아무거나"라며 남다른 입담을 보였다.  

특히 지상렬은 전편을 모두 봤다면서 "목젖이 타종을 하더라, 너무 쉬워서 더 좋더라"면서  "제가 셰프계에서 살아있는 혀준, 절대적 미각으로 맛 평가하겠다"고 선언했다. 살아있는 혀준 지상렬의 활약이 기대됐다. 

오늘 재료는, 가장 쉬운 요리재료라면서 '대하'라고 했다. 지금 대하철이라고. 특히 제철이라 더욱 신선한 재료였다. 간장새우찜을 만들어보겠다고 했다. 김수미는 "어느 음식점에도 없다, 내가 개발한 것. 상렬씨 오셨으니 정말 맛있게 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오늘은 정확한 레시피를 알려주겠다고 했다. 간장과 물, 마늘만 들어가는 재료로 초간단했다. 김수미는 물일 끓기 시작해 15분이 넘어가면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 퍽퍽해진다고. 어느 정도 익으면 뚜껑을 닫아 기다리라고 했다. 이후 감탄이 절로나오는 비주얼이 완성됐다. 지상렬과 장동민은 국물 맛을 보더니 "밥도둑"이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김수미는 "난 천재다, 내가 개발한 맛"이라면서 "엄마 보고싶으면 부엌에서 혼자했다, 어릴적부터 그리웠던 맛"이라며 추억을 회상했다. 

다음은 막간을 이용해 대하소금구이를 만들기로 했다. 소금을 충분히 달군 후 대하를 올렸다. 소금의 짠맛으로 풍미를 더욱 높인다고 했다. 금방 완성된 새우를 시식했다. 제철 대하구이와 소금의 환상조합이었다. 



간장으로 원재료의 맛을 끌어올린 수미표 간장새우찜이 완성됐다. 레몬즙으로 풍미를 더욱 올렸다. 잘 익은 채소부터 시식을 시작, 지상렬은 "침이 너무 고여 턱받이해야겠다"면서 맛보기를 시작했다.지상렬은 "혀가 날씨 맑음, 혀가 기분이 좋다, 음식에서 음이온이 나온다"면서 "새우에 보톡수 맞혔냐, 너무 탱탱한 식감"이라 평하며 국물에 밥까지 비볐다. 지상렬은 "암쏘 해피"이라면서 맛있는 반찬 먹는 순간이 진정한 행복이라 했다. 

간장새우찜의 하이라이트는 볶음밥이었다. 총각김치를 잘게 썰어 넣었다. 이어 계란까지 풀었다. 두번째 반찬은 꽃게탕이었다. 살이 꽉 찬 수게가 등장했다. 꽃게탕에 단호박을 넣어보겠다고 했다. 얼큰하면서도 속까지 시원해지는 비법이라 했다. 멸치를 넣은 물에 강된장을 세 큰술 넣었다. 육수를 내기 위해서였다. 
딱딱한 단호박을 전자렌지에 5분정도 돌려준 후, 단호박부터 손질을 시작했다. 김수미가 힘들어하자, 장동민은 지상렬에게 패스했다. 장동민은 입으로 요리손질로 지시했고, 지상렬은 "반려동물 복종시키냐"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큼지막하게 썬 단호박 반개를 넣고 중불로 끓였다. 그 사이, 꽃게를 칫솔로 깨끗히 씻었다. 무엇보다 게딱지 따는 것이 문제였다. 지상렬은 "네일아트로 공격해서 찌른다, 용접했나보다"라며 게딱지 따는 것을 힘들어했다. 이때, 장동민은 "하나 배워가라했더니, 마이크 떼고 나가라"고 자극해 웃음을 안겼다. 결국 최현석의 팁으로 다시 도전, 하지만 김수미가 마무리했다.  

무를 썰어 반쪽을 넣고, 손질된 꽃게를 반을 자른 후 4등분으로 잘라 넣었다. 이제부터 양념을 만들었다. 고춧가루 두 스푼을 개어넣고, 양파 반쪽을 굵게 넣었다. 마늘까지 크게 두 큰술을 넣었다. 
구수하고 싶은 맛을 더해줄 모시조개까지 투하했다. 잡내용으로 매실액 반스푼을 넣고 한 소끔 팔팔 끓여주면 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전복으로 마무리했다. 국물안 안 깊숙이 넣으라고 하자, 지상렬은 "안 쪽으로 저금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 위에 대하와 대파 1대를 넣고, 미나리, 쑥갓 그리고 생강 2~3편을 넣어 센 불로 팔팔 끓였다. 일교차가 큰 가을, 기력보충으로 충분한 꽃게탕이 완성됐다. 

상렬부터 맛봤다. 비주얼 끝판왕이었다. 보기만해도 침샘 폭발, 장동민은 "보온병에 싸서 마시고 다니고 싶다"고 했다. 지상렬은 "단호박이 꽃게를 잡아 먹는다"며 달콤함과 시원함의 환상조합이라 했다. 특히 "이 정도 호박이면, 죽은 혀도 살린다"고 말해 또 한번 김수미의 배꼽을 잡았다. 지상렬은 "너무 귀여우셔서 보행기 좀 태워드려야겠다"며 시종일관 남다른 입담으로 배꼽을 스틸, 웃음의 쐐기를 박았다. /ssu0818@osen.co.kr

[사진]'수미네 반찬'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