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뷰티풀 데이즈' 이나영 "출산 후 엄마 役, 공감 생겼다" [23rd BIFF]

[OSEN=부산, 장진리 기자] 배우 이나영이 엄마가 된 후 연기 변화를 밝혔다. 

4일 오후 부산 영화의 전당 중극장에서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윤재호 감독) 시사회가 진행됐다. 이어진 기자간담회에는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서현우, 윤재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나영은 '뷰티풀 데이즈'를 통해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뷰티풀 데이즈'에서 이나영은 돈에 팔려 조선족 남편(오광록)과 결혼했다가 가족을 버리고 대한민국으로 떠난 탈북 여성 캐릭터를 맡아 파격 변신을 선보인다. 

결혼과 출산 후 스크린에 복귀한 이나영은 '모성'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뷰티풀 데이즈'를 선택해 눈길을 끌었다. 이나영은 "예전에는 감정들을 상상만으로 했다면, 이제는 공감할 수 있는 일부분이 생긴 것 같다"며 "대본이 워낙 좋았다. 영화가 시간의 순서에 따라 감정이 누적되기 때문에 감독님이 회상 장면을 먼저 찍어주셨다. 감정 표현하기에 수월했다"고 말했다. 

한편 '뷰티풀 데이즈'는 가족을 버리고 한국으로 도망간 엄마와 그런 엄마를 미워하던 아들의 16년 만의 재회를 담은 작품이다. /mari@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