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나영 "6년 공백기? 하고 싶은 작품 찾다가 길어져" [23rd BIFF]

[OSEN=부산, 장진리 기자] 이나영이 '뷰티풀 데이즈'로 6년간 공백기를 이어온 이유를 밝혔다. 

4일 오후 부산 영화의 전당 중극장에서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윤재호 감독) 시사회가 진행됐다. 이어진 기자간담회에는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서현우, 윤재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나영은 부산영화제 개막작인 '뷰티풀 데이즈'에서 돈에 팔려 조선족 남편(오광록)과 결혼했다가 가족을 버리고 떠나는 엄마 역을 맡았다. '뷰티풀 데이즈'는 이나영이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는 작품이다. 

6년 만에 신작 '뷰티풀 데이즈'를 선보이게 된 이나영은 한층 성숙해진 연기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이나영은 "제 스스로는 성숙해졌다는 건 잘 모르겠다"며 "공백기라면 공백기지만, 항상 영화 연기를 계속 생각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항상 고민했던 것 같다. 제가 할 수 있고, 하고 싶고, 조금은 자신 있게 할 수 있는 이야기로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하던 와중에 본의 아니게 시간이 길어진 것 같다"며 "그런 가운데 6년 만에 마음에 쏙 드는 '뷰티풀 데이즈'라는 대본을 만나게 돼 출연하게 됐다. 제가 하고 싶은 대본을 계속 찾았던 것 같다"고 '뷰티풀 데이즈'를 차기작으로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한편 '뷰티풀 데이즈'는 가족을 버리고 한국으로 도망간 엄마와 그런 엄마를 미워하던 아들의 16년 만의 재회를 담은 작품이다. /mari@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