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신지수 "평소 153.5cm에 37~8kg, 다이어트 NO..자랑 아냐"(심경 전문)

[OSEN=최나영 기자] 39kg 몸무게 인증으로 화제를 모은 배우 신지수가 육아에 대한 위로와 공감을 얻고 싶었다며 이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신지수는 22일 자신의 SNS에 "제 평소 몸무게는 37-8킬로그램였어요 늘 언젠가부턴가요. 저 키 작아요 153.5 (키 물어보시는 디엠이 폭주하네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실제로 보면 마른편이긴 하지만 크게 징그럽지않아요 생활하는데 힘들지도 않았구요 다이어트 하지도 않고 할 생각도 없구요. 너무 바쁜 요즘 시간이 생긴다면 밥 좀 편히 먹고싶고 잠을 자고 싶습니다. 특히 하나를 선택하라면 잠을 선택할거에요"라며 "극장가고 싶지도 않고 놀고 싶지도 않네요 다 겪으셨겠지만^^"라며 육아맘의 고충을 드러냈다.

또 "제 아이는 탄생 이후 제가 화장실가는 시간빼고 제 품에서 제 팔에서 떨어져있는시간이 없을정도에요. 뭐 대충 상황짐작 ...? 암튼 자랑이 아니라 위로와 공감을 얻고 싶은 마음에 육아소통하는 요즘이랍니다"라고 자신이 SNS에 사진과 글을 올리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하하, 연기는 당분간 할 생각 없구요 예능과 소소한 섭외 문의는 지금 회사 들어갈 생각도 없는지라 남편이 매니저역할 해주고있는데 다 거절을 해주네요? 절 많이 아껴요 하하 캐스팅 문의는 남편을 설득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신지수는 SNS를 통해 몸무게를 인증했다. 그는 체중계가 39kg을 나타내는 사진을 게재했다. 이와 더불어 "2년전 몸무게 회복. 작년 몸무게 회복하려면 내년이 되어야하겠지 63키로 아님주의"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출산 후 다이어트는 개뿔. 밥이나 따듯할때 느긋하게 와장창 먹고싶은 바램. 먹고 바로 자는 나의 게으름이 유독 그리운 오늘 아니 매일 ㅋㅋㅋ '그것이 알고싶다'도 포기한 이 밤 곧 깰 아이의 숨소리를 체크하며 뿅"이라고 전해 행복하면서도 고된 육아를 하고 있음을 느끼게 했다.



한편 신지수는 지난 해 11월 네 살 연상의 작곡가 겸 음악 프로듀서 이하이 씨와 화촉을 밝혔다. 이어 지난 5월 득녀의 기쁨을 안았다. 당시 그는 SNS에 "아이 조금 빨리 낳았어요. 다행히 나 아이 둘다 건강해요. 앞으로 포도포동 살 찌워 더 건강히 키울 거에요..낳고보니 실감나요 모든게. 아, 이쁜 딸이에요. 정말 예뻐요 아주 뿌듯합니다. 자, 그럼 우리세식구 앞으로 파이팅"이라는 글을 올리며 딸의 탄생을 자축하기도 했다.

신지수는 지난 2006년 방송된 KBS2 '소문난 칠공주'에서 땡칠이 역을 맡아 이승기와 호흡을 맞춰 인기를 끌었다. 또한 드라마 '여인의 향기', '빅', '환상거탑', '복면검사' 등에 출연해 인상을 남겼다. /nyc@osen.co.kr

[사진] 신지수 SNS, 해피메리드컴퍼니, 써드마인드스튜디오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