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내뒤테' 손호준, 조태관 칼에 쓰러졌다‥소지섭이 구할까[종합]

[OSEN=김수형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손호준이 조태관의 칼에 찔렸고, 이를 소지섭이 목격했다. 

2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연출 박상훈, 박상우, 극본 오지영)'에서 케이(조태관 분)에게 결국 칼에 찔린 용태(손호준 분)이 그려졌다. 

이날 용태(손호준 분)은 애린(정인선 분)을 인질로 붙잡았다. 이를 알게 된 본(소지섭 분)과 킹스백 요원 지연(임세미 분)과 도우(성주 분)는 행동을 개시해 애린을 찾으러 갔다. 한 시간 안에 애린을 구해야하는 상황.  이때, 지연이 나타나 총을 겨누며 용태를 제압했고, 용태를 저격해 수갑을 채웠다. 

본은 권영실(서이숙 분)이 부른 경찰특공대들에게 둘러싸였다. 어디로도 도망갈 수 없게 사면초가가된 상황.
게다가 케이(조태관 분)까지 자신을 노리고 있는 것을 발견했고, 본은 모레시계를 들고 물속으로 빠져고 말았다. 하필 케이가 쏜 총에 맞은채로 그대로 물에 잠겼다. 애린과 지연도 이를 목격했고, 애린이 다급하게 차를 몰고 강가로 가까이 뛰쳐갔다. 그 사이 용태는 수갑을 몰래 풀고 도망쳤다. 애린은 강가로 뛰어들어 물에빠진 본을 구하는데 성공했다. 

지연과 도우는 본이 빼돌린 모레시계를 살펴봤다. 하지만 있어야할 USB가 없었고, 어디로 털렸을지 추측했다. 지연은 "반드시 진용태를 잡아야한다"며 방법으 이것뿐이라 했다. 도망친 용태는 한 모텔로 향했다. 
하지만 누구도 믿지 못하는 용태는 도망칠 곳이 없었다. 사람은 많지만 눈에 띄지 않는 곳으로 찜질방을 택했다. 용태는 자신이 넣어든 USB를 떠올리며 본의 생사를 궁금해했다. 

본은 집 앞에서 의문의 남성들이 새벽부터 대기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고, 불안해졌다. 이를 알리없는 애린은 아침식사를 준비, 애린의 아이들과 평온한 아침을 맞이했다. 하지만 자신때문에 안전에 위협을 당할 수 있는 애린네를 걱정, 당분간 떠난다는 메모를 남기고 떠났다.

지연은 본이 사라졌음을 우철에게 전했다. 왜 갑자기 J인터네셔널이 습격당했는지 묻자, 우철은 권영실의 짓일 가능성이 높다면서, 킹스백 매장을 다녀간 뒤 다각도로 조사하고 있으니 조심하라고 했다.지연은 진용태부터 잡을 것이라 전했다. 

진용태 잡기 플랜B가 시작됐다. 공개수배가 걸린상황을 진용태도 본도 접했다. 이를 통해 킹스백 요원 지연과 도우는 진용태가 살아있단 사실을 알게됐다. 이때, 누군가 애린의 뒤를 쫓았다. 그리고 누군가에게 또 납치, 알고보니 진용태였다. 진용태는 애린에게 무릎을 꿇으며 "나 좀 도와달라"면서 "못할짓한 거 안다 미안하다, 잘못했"며 잘못을 사죄했다. 이어 애린에게 본의 생사를 물으며 쪽지를 전해달라고 했다. 애린은 쪽지를 본에게 전달했다. 

본은 용태의 쪽지를 확인했다. '꼭 혼자오라'며 약속장소를 적었고, 본은 용태가 말한 장소로 급하게 이동했다. 그 사이, 용태는 초조한 마음으로 애린에게 전화를 걸었다. 애린은 "그 사람과 있으면 든든할 것"이라 위로,이때, 공중전화 박스로 케이가 찾아왔고 케이가 용태를 칼로 찔러 도망쳤다. 용태는 주저앉으며 고통을 호소, 마침 나타난 본이 피를 흘리는 용태를 목격했고, 살려달라는 용태에게 "걱정마, 날 위해서라도 무조건 살려"라고 말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내 뒤에 테리우스'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