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나길연' 박수아 "리지 9년→박수아..예능 이미지+커리어 내려놨다"

[OSEN=이소담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수아(리지)가 본명으로 활동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박수아는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중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옥수수 오리지널 드라마 '나는 길에서 연예인을 주웠다' 제작발표회에서 "박수아, 리지이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날 박수아는 "리지라는 이름에서 박수아라는 이름으로 첫 활동을 한 작품이 이 작품이다. 그래서 저한테 굉장히 뜻깊은 촬영이었다. 너무 좋은 스태프분들과 너무 좋은 감독님, 배우분들과 함께 해서 영광이다. 너무 즐겁게 촬영했고 저만의 또 다른 매력을 발산했으니 기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이어 그는 "일단은 리지라는 이름으로 약 9년차 활동해서 예능 이미지 등을 가지고 있다는 걸 아실 거다. 여태껏 쌓아온 커리어를 내려놓고 박수아라는 이름으로 시작하기가 걱정도 조금 되고 처음부터 시작해야 되는구나 라는 마음으로 작품을 시작한 거라고 굉장히 마음은 가볍게, 하지만 굳건한 마음은 갖고 촬영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또한 "통통 튀고 제 성격대로 할 수 있는 역할을 많이 해왔다. 그래서 무리가 없었는데 이번에는 히스테릭한 역할을 맡아 고민이 많았다. 성질을 내면서도 어색하면서도 스크레스 해소가 많이 되더라. 앞으로도 히스테릭한 캐릭터 많이 불러 달라"며 촬영 소감을 덧붙였다.

박수아는 극중 '강준혁'(성훈 분)의 여자친구 '세라' 역을 맡았다. / besodam@osen.co.kr

[사진] 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