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내뒤테' 소지섭X서이숙, 스파이 엄효섭 놓치나‥임세미 '혼수상태' [종합]

[OSEN=김수형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엄효섭이 스파이로 들어났다. 이때문에 임세미는 교통사고를 당했고, 소지섭은 도피하려는 엄효섭을 알아챘다. 

14일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이하 내 뒤테)'에서 심우철(엄효섭 분)을 잡기 위해 힘을 합친 권영실(서이숙 분)과 본(소지섭 분)이 그려졌다. 

이날 본(소지섭 분)은 애린(정인선 분)을 구하다가 케이(조태관 분)에게 총을 맞았다.  애린은 "무슨 일 있어도 이거 꼭 지켜라"고 말한 본의 말이 떠올라 필사적으로 도망쳤다. 마침 부국정원장 영실(서이숙 분)이 나타나 케이를 공격, 쓰러진 본을 구급차에 태웠다. 

국정원장 심우철(엄효섭 분)은 킹스백인 도우(성주 분)과 지연(임세미 분)을 찾아갔다. 심우철은 본이 살아있다는 소식을 전하지 않은 지연에게 버럭, 이내, 본이 총격을 당해 입원했다는 소식을 전해들었다. 지연도 서둘러 응급실로 향했고, 영실을 보며 화가 치밀어 올랐다. 영실이 총을 쏜 것인 줄 알았기 때문. 영실은 "본을 쏜건 내가 아니다, 이미 다른 놈이 쏜 뒤에 그 놈을 추격했지만 놓쳤다"면서 현장에 올 수 있었던 이유는 제보자가 있었다고 했다.이내 영실은 홀로 어딘가 이동해 전화를 걸었고, "이제 우리 만나야하지 않겠냐, 제보자님"이라고 말해 누군지 궁금증을 남겼다. 


 
영실이 만난 제보자는 용태였다. 왜 자신에게 제보했냐고 했다. 죽을 위기에 처한 본을 구하고 싶었냐고 했고
심우철이 아니라 왜 자신에게 연락했는지 물었다. 용태는 "심우철이란 사람을 잘 모르지만, 그쪽이 코너스톤 사람이 아니란 건 내가 확신한다"고 했다. 그리곤 권영실은 3년전 동선으로 막스오프만 여권에 대해 조사했다. 

이어 본을 찾아가, 채연경을 죽인 것이 본이 아니라면 심우철이라고 했다. 그가 위조여권을 사칭해 폴란드 입국 날짜까지 찍힌 것도 알아냈다.  본은 "위조된 거일 수도 있다"며 믿지 않았다. 하지만 자신을 후송차에서 살려주기 위해 키를 내밀었던 남자가 들어오자, 권영실의 말을 믿게 됐다. 본을 살리려했던 사람은 권영실, 죽이려했던 사람은 심우철이었던 것. 

본은 지연이 위험하다는 걸 알고 바로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이미 지연을 뒤따라오던 심우철의 사람들이 지연을 차로 쳤고, 그 자리에서 지연은 쓰러지고 말았다. 그리곤 심우철이 지연의 가방을 가로챘다. 

본은 "마지막으로 하나만 묻겠다, 골드크로버 단추가 있는 셔츠 어디서 났냐"고 물었다. 이것으로 본이 권영실을 의심했기 때문. 권영실은 "심국장이 선물해준 것"이라 했고, 이 역시 심국장의 작전이엇음을 알아챘다.  
본은 "믿겠다, 저는 심국장에게 간다"면서, 진짜 리스트와 USB가 든 봉투를 권영실에게 건넸다.  

심우철은 지연의 가방에 진짜로 아무것도 없자 분노했다. 이어 심우철은 윤춘상에게 전화를 걸었고, 복잡해진 사태를 전했다. 이때, 본이 도착했고, 심우철에게 "왜 그랬어"라며 "고작 평범한 일상을 사는게 꿈이었던 채연경, 죽도록 이용만하고 왜 죽인거냐, 당신만 믿고 따르던 지연이까지"라고 분노하며 총을 겨눴다. 
심우철은 "우리 시스템에 방해가 됐다, 너도, 채연경도, 유지연도 제거할 수 밖에 없는 이유를 만들었기 때문"이라 반박, 본은 "네 들 마음대로 죽여도 되는 사람은 없다"고 했으나, 심우철은 "어쩔 수 없이 희생되어야하는 체스판에 말같은 존재들이 있다, 넌 날 죽일 수 없다"며 도발했다. 

격분한 본이 총을 겨누려던 찰나, 영실이 도착했다. 영실은 심우철을 긴급체포해야한다면서 "윤춘상이 사라졌다, 심우철이 있어야 코너스톤 리스트 파악할 수 있다"며 이성적으로 생각하라고 했다. 결국 본은 총을 내려놓았고, 영실이 대신 우철에게 "너의 그 더러운 정치적 가면, 벗겨주마"며 현장에서 체포했다. 본은 남겨진 지연의 가방을 보며 눈시울을 붉혔다. 

영실은 본의 신분을 복귀, 킹스백 작전 마무리 될 때까지 지연을 대신해 팀장자리를 넘겼다. 영실은 "오후에 심우철을 R3로 이송할 것, 이송하면 캔디작전에 진실규명과 코너스톤 리스트 파악까지 너에게 맡기겠다"고 했다. 도우도 본을 찾아가 현장요원으로 뛸 것이라 했다. 지연을 그렇게 만든 사람을 꼭 같이 잡고 싶다고. 

영실은 심우철을 차에 태웠고, 본은 차를 태우고 가는 기사가 태러팀 팀장 박도훈임을 알게 됐다. 
서둘러 차량 이송을 멈춰야하기에 본은 영실에게 전화를 걸었다. 심우철이 또 다시 능구렁이처럼 도피할 위기에 놓였고, 이를 잡기 위해 본이 다시 움직임을 시작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내 뒤에 테리우스'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