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동상이몽2' 고두심, 한고은에겐 또 다른 '엄마'란 이름[어저께TV]

[OSEN=김수형 기자] 한고은이 친정엄마처럼 마음을 채워준 고두심에게 감동, 지켜보는 이들까지 뭉클하게 만들었다. 

19일 방송된 SBS 예능 '너는 내운명-동상이몽 시즌2'에서는 한고은이 14년만에 고두심과 감동의 재회를 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먼저 소이현과 인교진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첫 건강검진 날을 앞두고, 전날부터 준비하는 모습이었다. 
대장내시경을 위해, 장 청소약을 들이켰다 소이현은 "속에서 부룩부룩 거린다"며 바로 화장실로 향했다. 인교진도 갑자기 복통을 호소하며 자리에서 일어나 화장실로 향했다. 하지만 하필 화장실 하나가 고장난 바람에 소이현을 기다려야했다. 인교진은 거실에서 무릎을 꿇고 오매불망 기다렸다. 갈수록 고역인 장청소였다. 

다음날, 두 사람은 인생 첫 건강감진을 시작했다. 긴장하지 않는 소이현과 달리, 인교진은 겁을 잔뜩 먹은 표정으로 대기했다. 이어 혈압이 높게 나오지 인교진이 걱정했다. 조급한 마음에 재측정했다. 그럼에도 고혈압 측정에 불안해했다. 이어서 심전도도 검사했다. 인교진은 시간이 날 때마다 혈압을 계속 재측정했다. 이어 "생애 첫 건강검진이라 긴장이 많이 된다"며 불안해했다. 이현은 "검진해서 발견하면 빨리 치료하면 된다"며 따뜻하게 위로했다. 이에 긴장이 풀린 인교진의 혈압이 다시 정상으로 돌아와 안심했다. 

드디어 하이라이트인 위대장 내시경 검사가 이어졌다. 다시 긴장감이 감돌았다. 수면내시경을 하기로 했다. 마취제로 잠이 든 인교진 옆을 이현이 지켰다. 이현은 쉽게 발길이 떨어지지 않은 듯 한 번이라도 더 따뜻하게 인사를 전하며 자신도 내시경 검사를 받으러 갔다. 비몽사몽한 채로 먼저 깨어난 인교진이 소이현부터 찾았다. 이어 아내를 보기위해 일어났다. 하지만 마음만큼 몸이 따라주지 않은 듯 휘청거렸다. 다시 눕는 와중에도 아내만 지켜봤다. 주삿바늘도 빼지 않은 채, 맨발로 다시 아내에게 가까이 다가가는 모습이 뭉클하게 했다. 다행히 두 사람 모두 건강하다는 검진이 나왔다. 생애 첫 건강검진도 무사히 마쳤다. 

한고은과 신영수 부부는 누군가를 만나러 갔다. 바로 14년만에 재회한 국민엄마 배우 고두심이었다.  
한고은은 "제주도 오면 꼭 연락하라고 하셨다, 기회가 닿아 만났다"며 말로 담을 수 없는 반가움을 전했다. 
그리움만큼 두 사람은 눈물을 흘렸다. 고두심도 "너 보니까 눈물이 난다"고 했다. 극 중 모녀지간 넘어선 애틋한 두 사람이었다. 한고은은 "엄마하며 따랐다"고 했다. 

두 사람은 14년 전 '꽃보다 아름다워' 드라마에서 만난 인연이었다. 어린 고은을 따뜻하게 품어준  또 한명의 어머니라고. 감동의 재회를 했고, 옆에서 영수는 두 손을 모으고 기다렸다.한고은은 "잘생겼죠?"라며 남편 자랑, 고두심은 "사람이 좋아보인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14년전 엄마와 딸처럼 손을 붙잡고 제주도를 돌아다녔다. 이어 한 식당에 자리를 잡았다. 고두심은 "배우라는 직업 특성상 함께 작품을 해도 친해지기가 어렵다, 그런데 이렇게 인연이 되어 기쁘다"며 애틋해했다.
이어 남편 영수에겐 "여배우의 남편 되는건 아니다"며 늘 따라붙는 한고은 남편이라는 꼬리표를 걱정했다.  
앞으로 쉽지 않을 반 공인의 삶이라고. 감내해야할 무수한 시선에 대해 고두심은 "그래도 그걸 장점으로 생각하고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져라"면서 쉽사리 못 꺼내는 여배우의 고충을 전했다. 이어 고두심은 "행복하게, 늘 함께 건강하게 지내라"고 덕담을 전했다. 한고은은 "스승이자선배님 한마디에 남편도 공감의 폭이 커졌다"고 말했다. 

고두심은 제주의 대표 음식들을 대접했다. 한고은은 "친정 어머니가 일찍 돌아가셔서 장모님이 차려준 밥상을 못 받아보는게 미안했다"면서 장모님 손길을 늘 그리워했다고 했다. 고두심은 "오늘 닭 한마리 잡을 걸"이라면서 마음만으로도 푸짐한 따뜻한 정을 전했다. 말하지 않아도 느껴지는 엄마의 온정이었다. 

영수는 고두심에게 한고은과 14년전 인연을 물었다. 당시 아내의 모습이 궁금하다고 했다. 고두심은 예나 지금이나 패션피플이었다고 했다. 일찍이 유학 간 유학생 느낌이었다고. 한고은은 "당시 한국에 온지 얼마 안 됐다, 엄마 품이 그리웠던 시기, 엄마와 닮은 두심에게 많이 의지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을 이어준 '꽃보다 아름다워' 작품에 대해 얘기가 언급됐다. 한고은은 "낯선 환경 홀로 견뎌야했을 때, 저한테는 엄마 같았다"면서 "짐만 됐었을 것 같은데"라며 연기자로서 첫걸음을 걸어야 했던 당시, 따스히 보둠어줬다며 감사하다고 했다. 

영수는 잠시 밖에 다녀오겠다며 자리를 피했다. 단 둘만 남게됐다. 한고은은 어렵게 어머니의 마지막을 언급하며  영원히 오지 않을 것 같던 순간에 대해 조심스럽게 얘기를 꺼냈다. 겨를 없는 순간, 영수가 대신 다 챙겨줬다고.

어머니 마지막 가는 길을 시댁 식구도 함께 지켜주며 큰 힘이 되어줬다고 말했다. 한고은은 "이게 가족이구나 느꼈다"고 말했고, 고두심도 "그게 가족이다"라면서 "신랑을 사랑하잖아. 시부모님은 또 하나의 부모, 그렇게 대하면 너를 사랑할 것"이라며 긴 여운을 채우는 묵직한 진심을 전했다. 친정엄마가 딸에게 얘기하듯 마음까지 채워준 엄마의 온정이었다. 

두 사람은 이어 서로를 위한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서로를 생각하며 고른, 진심이 담긴 선물에 감동했다. 게다가 고두심은 한고은을 위해 편지도 적었다. 한고은은 하 글자 빼곡히 마음을 채운 편지를 읽으며 눈물을 흘렸다. 편지에는 꿋꿋하게 걸어온 지난 시간처럼 앞으로도 꽃길만 걷길 바라는 한고은을 향한 마음을 전했으며, 친정엄마 같은 선생님 모습으로 한고은을 생각하는 고두심의 모습이 지켜보는 이들까지 뭉클하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