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우새' 배정남, 母들 울렸다‥대학졸업장보다 더 빛나는 '우정'[어저께TV]

[OSEN=김수형 기자] 배정남의 학창시절 이야기가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먹먹하게 했다. 어린시절 부모의 역할을 해줬던 하숙집할머님을 만날 수 있을지 숨죽이게 했다. 

9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 배정남의 학창시절 이야기가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배정남은 20년지기 친구를 만나기 위해 부산으로 향했다. 배정남은 그대로인 친구를 보며 "세월이 빠르다"면서 죽마고우를 바라봤다. 이어 친구에게 선물을 전했다. 직접 만든 리폼 티셔츠였다. 母들은 "직접 디자인해도 되겠다, 살림꾼"이라면서 칭찬 세레를 했다. 이어 과거얘기로 말문을 열었다. 어릴 때도 패션왕이었다고. 교복도 리폼했다고 했다. 모두 "될성부른 패션리더"라며 떡잎부터 달랐던 배정남의 학창시절 얘기를 흥미로워했다. 

무엇보다 단역으로 영화출연 당시를 회상, 그때 주연이 차승원이라고 했다. 이어 수년이 지나 차승원과 함께 모델로 패션워크에 선 현재를 떠올리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배정남은 "우리 진짜 힘들게 컸는데"라면서 "고3때 전교1등으로 취업나갔을 것"이라 말했다. 가정평현이 어려워 고3때 공장에 취업했다고. 19살 어린나에도 함께 취업전선에 뛰어들었던 죽마고우 친구는 배정남이 야간작업까지 해 남들보다 3배의 월급을 받았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배정남은 생활비가 필요해 악착같이 살았던 19살을 떠올리며 "무식하게 일했다, 그때 돈의 가치를 알았다, 시급 2천5백원인데 돈으 함부로 썼겠나"라면서 "몸이 유일하게 재산, 아파도 병원비때문에 못 갔다, 오래 잘 버텼다 그때"라면서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혼자 생계를 유지해야했던 10대, 그 시절을 함께해준 소중한 친구와 과거 얘기에 빠져들었다. 

꿈많던 10대 정남, 하지만 꿈꾸기보다는 돈 버는게 더 중요했던 시절이었다고 했다. 게다가 대학 보내줄 사람도 없고 대학갈 돈도 없지만 일을 쉬기 위해 수능쳤다고 해 모두를 먹먹하게 했다. 배정남은 "다른 애들은 가기 싫어도 억지로 보내잖아, 그게 얼마나 부러웠는지 모른다, 속으로는 되게 대학가고싶었던 것 같다, 대학 간 친구들이 부러웠다"면서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렸다. 그리곤 모두 아르바이트를 해서 갚는다는 말에도 등돌렸던 당시, 친구가 등록금을 빌려줬던 때를 언급했다. 

다른 아이들이 누리는 것을 어릴 때부터 포기해야했던 과거, 그렇게 대학등록을 포기했던 당시 선뜻 등록금 빌려준 친구의 도움으로 그토록 꿈구던 대학을 다니게 됐다고. 시간이 지나도 잊혀지지 않는 친구의 진심이었다. 母들은 "좋은 공부했다, 공부 1등한 것보다 그게 더 낫다"면서 "저런 친구 진짜 없다"면서 모두 감동했다.

하지만 어렵게 대학의 문에 들어갔는데도, 책값때문에 포기했다고 했다. 대학 진학을 포기하고 등록금을 돌려받으러 갔는데 환불이 안 된다고 해 좌절했다고. 결국 책 없이 한달 다니고 반값 돌려받았다고 했다. 그 돈을 친구에게 다시 갚았다며, 배정남은 "고마웠다. 그때 등록금"이라 말했고, 친구는 "당연한 걸, 친구끼리"라고 말해 지켜보는 이들까지 뭉클하게 했다. 혼자라고 느끼던 정남 편에서 항상 함께했던 친구였다. 母들은 "대학 졸업한거보다 저런 친구를 두네 몇배 났다, 인생 공부를 한것"이라면서 "참 좋은 친구"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선희는 "고생도 했지만, 따뜻한 마음을 가진 것은 주위에 따뜻한분들 덕분인 것 같다"고 했고, 신동엽은 "정남이가 챙겨줄만한 사람이었던 것"이라면서 "겉으로 거칠어보여도 내면엔 감출 수 없는 따스함이 있는 사람, 믿음이 가는 사람"이라 말했다.  母들 역시 "지나온 시간의 생각이 그 사람에게 고스란히 다 묻어난다"면서 "경험이 선생님이다, 빈 몸으로도 잘 살 사람"이라며 배정남을 응원했다. 

배정남은 예전 자신을 부모처럼 챙겨줬던 하숙집 주인 할머니를 그리워했다. 나중에 가고싶어도 힘들때라 쉽게 찾아가지 못했다고. 배정남은 "그 할머니 찾고 싶다, 이름도 기억난다, 차순남 할머니"라면서 20년전 다락방을 찾아갔다. 그리워했던 하숙집 할머님이 아직 그곳에 살고 계실지, 모두 숨죽이게 했다. 두 사람의 만남이 이뤄질지 기대를 모았다.

/ssu0818@osen.co.kr

[사진] '미우새'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