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언더나인틴’ 랩 A조, ‘포지션 배틀’서 탈락자 빈자리 딛고 ‘감격의 1승’

[OSEN=강서정 기자] ‘언더나인틴’ 랩과 퍼포먼스 파트 예비돌들이 상반되는 매력을 뽐냈다.

15일 방송된 MBC ‘언더나인틴’에선 각 파트별 ‘포지션 배틀’ 연습 과정과 A조의 경연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첫 번째 미션에서 1위를 했던 퍼포먼스 파트 디렉터 은혁에게 경연 순서를 정할 수 있는 권한이 주어졌다. 은혁은 “관객들이 보시기에 (같은 미션곡인) 랩과 퍼포먼스가 붙는 게 재밌을 것 같다”며 A조의 두 번째 순서를 랩 파트로, 세 번째 순서는 퍼포먼스 파트로 정해 본 무대 전부터 남다른 신경전을 펼쳤다.

무대에 오르기 전 연습 과정 속 랩 파트 블락비 ‘HER’(헐) 팀은 탈락자 발생으로 인한 멘붕부터 겪었다. 10명에서 4명의 탈락자를 보내게 된 것도 모자라 리더 최수민의 발목 부상 등으로 안무 대형부터 깨진 랩 파트 예비돌들은 안무 단장의 반복되는 “다시” 속 무한 연습을 이어나갔다.

이후 유난히 위기가 많았던 랩 파트의 ‘HER’ 무대가 그려졌다. 원곡을 완전히 재해석한 랩 파트 예비돌들은 각자의 매력이 돋보이는 랩 메이킹으로 승부수를 던졌고, 탈락자의 빈자리를 걱정한 무대와 달리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는 무대도 뽐냈다.

반면 첫 번째 미션에서 우승을 거둬 전원생존하게 된 퍼포먼스 파트 ‘HER’ 팀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연습을 계속했다. 중간 평가에서도 호평을 받은 퍼포먼스 파트였지만 예비돌 신찬빈과 에디, 박시영은 지독한 파트 경쟁을 보이며 꾸준하게 성장하려는 모습까지 놓치지 않았다.

“랩 팀의 ‘HER’은 꼭 이겨야겠다”고 무대에 오른 퍼포먼스 파트는 서포터즈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퍼포먼스 파트다운 회심의 댄스 브레이크와 넘치는 에너지, 수런의 킬링 파트 등으로 ‘HER’을 꽉 채운 예비돌들은 랩 파트와는 다른 비글미로 흥이 가득한 압도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포지션 배틀’에서 같은 곡 선정으로 끝까지 긴장감을 늦출 수 없었던 랩과 퍼포먼스 파트. 현장 투표 결과 랩 파트는 236표를, 퍼포먼스 파트는 223표를 받았고 6인 6색 개성이 모두 드러났던 랩 파트는 감격스러운 첫 1승에 성공했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언더나인틴’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