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방구석 1열', '렛미인'과 '이프 온리'로 돌아본 진정한 사랑 [어저께TV]

[OSEN=장진리 기자] '방구석 1열'이 '렛미인'과 '이프 온리'로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되돌아봤다. 

28일 방송된 JTBC '방구석 1열'은 연말특집으로 시청자들을 초대해 공개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가수 조정치, 소유, 개그맨 박성광, 주성철 편집장, 영화 전문 유튜버 엉준이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연말을 맞아 '방구석 1열'이 선택한 영화는 '렛미인'과 '이프 온리'. 영화에 대해 짚어보기 전 소유와 조정치는 자신의 영화 관람 습관에 대해 전했다. 소유는 "저는 봤던 영화를 또 보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고, 조정치는 "천만 관객 영화보다는 조금 히트한 작품을 좋아한다. 어딘가 모호하고 과하지 않은 연출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첫 번째 영화는 '렛미인'이었다. '렛미인'은 뱀파이어 소녀 이엘리를 사랑하게 된 소년 오스칼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

주성철 편집장은 "스웨덴의 겨울은 춥고 어둡다. 뱀파이어 영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최악의 조건"이라며 "그럼에도 냉전시대의 황량하고 쓸쓸한 분위기가 영화에 잘 녹아들었다"고 말했고, 영화 리뷰 전문 유튜버 엉준은 "기존의 뱀파이어물이 선과 악의 대결 구도로 진행되는 섬뜩하고 잔인한 공포 영화였다면, '렛미인'은 뱀파이어의 개인사 뿐만 아니라 다른 종족의 사랑을 다룬 독특한 영화"라고 분석했다. 변영주 감독은 "뱀파이어는 아주 오래된 고딕적인 공포이고, 동시에 에로틱한 방식의 괴물이기도 하다"며 "뱀파이어물은 진화한 사랑의 형태를 제시하는 영화"라고 말했다. 



두 번째 영화는 '이프 온리'였다. '이프 온리'는 수많은 관객들에게 여전히 '인생작'이라 평가 받는 영화. 눈앞에서 사랑하는 연인을 잃은 남자가 선물처럼 다시 세상에 돌아온 연인을 만나 진정한 사랑을 깨닫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주연을 맡은 제니퍼 러브 휴잇이 제작과 기획, 주연까지 맡은 작품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음반을 낸 경험도 있는 제니퍼 러브 휴잇은 '이프 온리'에서 직접 노래까지 부르며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완성해 냈다. 

'이프 온리'를 비롯해 시간여행을 소재로 한 멜로는 한국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주성철 편집장은 "지나간 시간을 붙잡고, 다가오는 미래를 예측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심리를 반영한 것 아닌가. 현재에 대한 불만족 때문에 끌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소유는 "여유가 없다 보니까 지나간 시간에 대한 후회가 큰 것 같다. 그래서 시간 여행에 대한 로망이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소유는 "어렸을 때는 로망인 영화였다"며 "작은 산장에서 둘만의 시간을 보내는 신이 있는데, 이 장면 때문에 이런 사랑을 하고 싶다는 로망이 생겼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mar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