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감우성·김선아, 공동 '대상' 수상‥베스트커플상까지 '2관왕' 쾌거[2018 SBS 연기대상]

[OSEN=김수형 기자] '키스 먼저 할까요'로 김선아와 감우성이 공동 대상을 수상했다. 

31일 방송된 SBS '2018 연기대상'에서 김선아와 감우성이 대상을 차지했다. 

신동엽은 "올해 깜짝 놀라게 할 마지막드라마가 펼쳐질 것"이라면서 본격적인 '연기대상' 시작을 알렸다. 
첫번째는 신인 연기상이었다. 

신인연기상 남자부문 후보로는 '여우각시별'의 로운, '착한 마녀전'의 안우연,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안효섭, '리턴'의 윤종훈이 오른 가운데, 안효섭이 차지했다. 안효섭은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 뜻깊은 상 정말 감사하다, 이 부족함 잊지 않고 최선을 다해 연기할 것"이라면서 "항상 격려해주신 감독님들과 작가님, 무더위에 촬영한 모든 스텝분들, 소속사 식구들, 멀리있는 가족들도 사랑한다"고 말했다. 

신인연기상 여자부문 후보로는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권나라와 이유영,  '여우각시별'의 이수경, '착한 마녀전'의 혜정이 올랐고, 수상자는 이유영이 차지했다. 이유영은 "정말 감사하다, 이렇게 귀한 상을 제가 잘했기 때문에 받은거라 생각하지 않다"면서"받게 해준 감독님, 윤시윤 오빠, 모든 스텝과 배우선배들에게 감사하다, 처음 드라마를 시작할 때 '정의'에 대해 잘 얘기하는 드라마를 만들어보자고 말씀했다,촬영하면서도 '정의'란 단어를 가장 많이 말했다, '정의'가 실현될 수 있는 세상을 꿈꿔봤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다음은 독보적인 캐릭터로 인생캐릭터를 만든 '캐릭터 연기상'이 진행됐다. 먼저 후보로는 '리턴'의 악벤져스 4인방과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조정부 3인방으로 단체전이 그려졌다. 수상자는 바로 악벤져스 팀으로, 봉태규, 윤종훈, 박기웅, 신성록이 차지했다. 

연기 '조연상'이 진행됐다. 먼저 후보로는 '여우각시별'의 김경남, '리턴'의 오대환, '기름진 멜로'의 임원희, '흉부외과'의 최대훈,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허성태가 오른 가운데, 임원희가 수상했다. 임원희는 "후보가 너무 쟁쟁해 못 받을 줄 알았다"면서 "부끄럽지만 연기에 대한 상이 이번이 처음, 감사하다 열심히 할 것"이라면서 "좋은작품 해준 작가, 감독님들, 스텝들, 그리고 배우들 고맙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여자 부문 '조연상'으로는 '미스마 복수의 여신'의 고성희와 문희경, '시크릿마더'의 김재화, '흉부외과'의 박경혜, '키스 먼저 할까요'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예지원이 오른 가운데, 수상자는 예지원이 차지했다. 
예지원은 "올해 마지막 날 정겨운 분들 만나 감사하다, 함께 할 수 있게 해주셔서 영광이다"고 운을 떼면서 두 작품을 언급,"넘치는 사랑을 받은 해, 캐릭터가 강해서 배우들에게 항상 죄송한데 받아주셔서 감사하다"며 동료배우들과 스텝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어 "새해에는 좀 더 멋진 메시지를 잘 전달할 수 있는 연기자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더 건강하고 축복받길 바란다"며 새해인사도 전했다. 

가장 경쟁이 치열한 순서, 드라마에서 예쁜 사랑을 보여준 '베스트 커플상' 올해는 어떤 커플이 뜨겁게 사랑하고 시청자들에게 열광적인 사랑을 받았을지 후보들을 확인했다. 후보로는 '여우 각시별'의 각별커플 채수빈과 이제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꽁설커플 신혜선과 양세종, '키스 먼저 할까요'의 무진커플 김선아와 감우성이 올랐다. 드디어 '베스트 커플상'을 시상할 사람으로 최진혁과 장나라가 시상했다. 베스트커플상 수상자는 바로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김선아와 감우성이 차지했다. 

2부가 시작됐다. 분위기를 몰아, '청소년 연기상'이 진행됐다. 후보로는 '서른이지만 열 일곱입니다'의 박시은, '황후의 품격'의 오아린,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윤찬영, '착한 마녀전'의 이한서가 오른 가운데, 박시은이 수상하게 됐다. 

계속해서 '우수연기상' 주말 일일드라마 부문이 이어졌다. 남자 후보들을 소개했다. '시크릿 마더'의 김태우, '착한 마녀전'의 배수빈, '나도 엄마야'의 알렉스, '미스마 복수의 여신'의 정웅인이 오른 가운데, 정웅인이 수상하게 됐다. 정웅인은 "트로피 무게가 여전하다"면서 딸들 이름을 언급 "아빠 상 받았다, 현장에서 많이 배려해줬기 때문, 부끄럽지만 이 상을 통해 최선을 다해 2019년도엔 연기 열정을 더욱 보여줄 것"이라고 말하면서 소속사들과 스텝들을 언급, "아내도 정말 고맙다, 항상 설거지 많이 잘 하겠다"며 사랑꾼 모습을 보였다. 

'우수연기상' 주말 일일드라마 부문 여자후보로는 '시크릿 마더'의 김소연, '해피시스터즈'의 심이영, '착한 마녀전'의 윤세아,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의 한다감이 오른 가운데, 김소연이 수상했다. 김소연은 "처음 캐스팅 됐을 때 환호성 지른 순간이 생각난다"면서 감격, 이어 "현장에서 힘이 되준 스텝들, 소속사 식구들, 팬들 감사하다, K 본부에서 어색하고 있을, 응원이 많이 되어준 이상우씨 고맙다"며 남편 이상우를 향한 사랑도 드러냈다. 

다음은 '우수연기상' 수목드라마 부문으로 남자 후보로는 '리턴'의 박기웅과 봉태규, '흉부외과'의 엄기준,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윤시윤이 오른 가운데, 윤시윤이 수상했다. 윤시윤은 "너무 행복하다, 김탁구 끝나고 8년만에 왔다"면서 "주인공인데 한번도 감사하다 말 못한 부끄러운 배우였다, 미안하지 않고 믿음을 주는 배우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여자 후보로는 '흉부외과'의 서지혜, '황후의품격'의 이엘리야,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이유영, '리턴'의 정은채가 오른 가운데, 서지혜가 시상했다. 서지혜는 "받을 거라 생각 못해 기쁘다"면서 "능력이 좋아 받은 상은 아니라 생각, 많은 스텝들과 배우들 도움이다, '흉부외과' 자문 선생님들도 드라마를 애써줘서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외 소속사 식구들도 언급, 새해인사로 마무리했다. 


계속해서 '우수연기상' 월화 드라마 부문으로  남자 후보를 소개했다. '키스먼저 할까요'의 김성수와 오지호,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양세종, '여우각시별'의 이동건이 오른 가운데, 양세종이 수상했다. 양세종은 "문득 떠오른 사람이 있다, 드라마 촬영하고 일상에 돌아와 조언을 구했던 한 사람이 있다, 건우형 사랑하고, 평생 함께 할 수 있길 기도한다"며 짧게 소감을 전했다. 

여자 후보로는 '여우각시별'의 김지수와 채수빈, '키스 먼저 할까요'의 박시연, '기름진 멜로'의 박지영이 오른 가운데, 채수빈이 수상했다. 채수빈은 "정말 상 받을 줄 몰랐다"면서 "함께 호흡 맞춰준 이제훈 선배님께 감사하다, 6년 동안 함께한 소속사 직원들 감사하다, 현장에서 함께 고생한 스텝들 모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사랑해주신 팬들과 가족들에게 고맙다, 앞으로 더 열심히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프로듀서들이 직접 뽑은 '프로듀서 상'을 진행, 손창민이 시상했다. 손창민은 "이번 상은 PD들이 직접 선정한 최고의 배우를 직접 뽑은 상, 그래서 더 큰 영광일 것"이라면서 남자부문 수상자로는 엄기준, 여자부문으로는 남상미를 호명했다. 

계속해서 '최우수연기상' 주말 일일드라마 부문이 진행됐다. 남자후보부터 소개했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의 김재원, '착한 마녀전'의 류수영, '시크릿마더'의 송재림, '해피시스터즈'의 오대규가 오른 가운데 김재원이 수상했다. 김재원은 "내년이면 20년 정도 배우생활, 정말 잘 버틴 것 같다 생각, 앞으로도 뚝심있게 잘 버텨 끝가지 살아남는 배우가 되겠다"면서 주변 측근들을 언급하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여자후보로는 '미스마 복수의 여신'의 김윤진,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의 남상미, '시크릿마더'의 송윤아, '나도 엄마야'의 우희진이 오른 가운데, 송윤아가 호명됐다. 송윤아는 "객석에 앉아 문득 생각이 났다"면서 "아이를 낳고 다섯살이 될 때까지 일을 못하겠더라, 그래서 아이와 함께하다가 더 늦으면 나중에 후회가 될 것 같아 복귀작으로 '마마'를 하게 됐다"며 소감했다.

'최우수연기상' 수목드라마 부문이 진행됐다. 남자후보부터 소개했다. '흉부외과'의 고수, '황후의 품격'의 신성록과 최진혁, '리턴'의 이진욱이 오른가운데, 최진혁과 신성록이 공동수상했다. 최진혁은 긴장된 모습을 보이면서 "'황후의품격' 촬영하다가 왔다, 신성록씨도 발가락을 다쳐 구두를 제대로 못 신고 왔다"면서 "팀에서 사고가 있었다, 그런 와중에 많은 사랑을 받게 되어 진심으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촬영하며 심신으로 힘들었는데 열심히하라고 무거운 상 주신것 같아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 항상 현장에서 고생하는 배우 선후배, 스텝분들 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여자후보로는 '리턴'의 박진희, '황후의 품격'의 장나라, '스위치'의 한예리, '훈남정음'의 황정음이 오른 가운데, 장나라가 수상했다. 신동엽은 "황후의 품격팀 경사스러운 날"이라며 축하했다. 장나라는 "아까 너무 기뻤다, 남자 두 주인공이 함께 상을 받아 더 기뻤다"면서 "반 방송했는데, 앞으로 더 반 방송하는 동안 교만해지지 않고 노력해서 끝 마칠 것"이라고 약속했다. 

계속해서 '최우수 연기상' 월화 드라마 부문이 진행됐다. 이어 남자후보를 소개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의 감우성, '여우각시별'의 이제훈, '기름진멜로'의 장혁과 준호가 후보로 오른 가운데, 이제훈이 수상했다.이제훈은 "여우각시별을 통해 매주 설렘을 느꼈다, 힘들지만 정말 잘 촬영했다"면서 동료배우들을 호명했다.그러면서 "좋은 드라마를 마칠 수 있다는 것도 행복했다, 현장에서 버릇없이 까불어 죄송하다, 촬영 분위기 좋게 만들어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다음 여자후보로 '키스 먼저 할까요'의 김선아,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의 신혜선, '기름진 멜로'의 이미숙과 정려원이 오른 가운데, 신혜선이 수상했다. 신혜선은 "작품을 만난 것만으로도 선물같았는데 정말 감사하다"면서 "연기하면서 위안을 받았던 작품, 나를 위한 행복이 무엇인가 생각해봤던 작품, 이렇게 예쁘고 착한 드라마를 만들어주신 제작진, 스텝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마지막 대상이 남았다. 작년 대상을 받았던 지성이 시상했다. 바로 '키스 먼저 할까요' 팀의 감우성과 김선아가 공동 수상했다.  베스트 커플상에 이어 대상까지 2관왕을 차지했다. 

▶ ‘2018 SBS 연기대상’ 수상자(작) 명단 
▷대상 : 감우성, 김선아 공동 수상 (키스 먼저 할까요)

▷최우수연기상: 주말 일일드라마 부문 - 김재원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송윤아 (시크릿마더)
                      수목 드라마 부문 - 신성록, 최재혁 공동 수상 (황후의 품격), 장나라 (황후의 품격)
                      월화 드라마 부문 - 이제훈 (여우각시별), 신혜선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우수 연기상 : 주말 일일드라마 부문 - 정웅인 (미스마, 복수의 여신), 김소연 (시크릿 마더)
                     수목 드라마 부문 - 윤시윤 (친애하는 판사님께), 서지혜 (흉부외과)
                     월화 드라마 부문 - 양세종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채수빈(여우각시별)

▷연기 조연상 : 임원희 (기름진 멜로) , 예지원 ('키스 먼저 할까요',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인 연기상 : 안효섭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이유영 (친애하는 판사님께)

▷베스트 커플상: 김선아, 감우성 (키스 먼저 할까요)
▷캐릭터 연기상: 악벤져스 4인방 봉태규, 윤종훈, 박기웅, 신성록 (리턴)
▷프로듀서 상 : 엄기준(흉부외과), 남상미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작품상 : 여우각시별
▷청소년 연기상 : 박시은 (서른이지만 열 일곱입니다) 
 

/ssu0818@osen.co.kr

[사진] 'S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