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완벽 그 자체"..'신과의 약속' 오현경, 미모도 연기력도 포텐 터졌다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오현경이 미모만큼이나 만개한 연기력을 뽐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신과의 약속'에서는 회사를 차지하기 위한 새로운 계획을 세우는 재희(오현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재희는 현우(왕석현 분)가 집에 들어오자 반색했고, 이를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나경(오윤아 분)에게 "누구보다 당당하게 대접받아야 하는 아이"라며 못을 박았다.

재희는 회사 임원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상천(박근형 분)이 현우의 존재를 밝히자 입가에 미소를 보였다. 이때 모든 상황이 언짢은 나경과의 극과 극 표정은 보는 이들의 흥미를 유발했다.

또한 재희는 승훈(병헌 분)과 회사를 차지하기 위한 큰 그림을 그렸다. 상천이 현우를 데리고 스마트시티 땅을 보러 가자 두 사람은 회사를 갖게 될 현우의 마음을 사기로 결정,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재희는 상천이 현우와 다툰 준서(남기원 분)를 나무라자 흥미로워했고, 이에 불만을 갖는 나경에게 "절대 나한테 약점 보이지 마. 내가 물고 늘어질 테니까"라며 경고를 날려 안방극장에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반면 재희는 신사업을 진행 중인 재욱(배수빈 분)에게 승훈을 신경 써준 보답으로 도와주겠다며 숟가락을 얹었다. 이를 시작으로 조금씩 자신에게 넘어오게 될 회사를 꿈꾸는 야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처럼 오현경은 회사를 차지하기 위해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는 야망 캐릭터를 매회 우월한 미모만큼이나 완벽한 연기력으로 그려내 시청자들을 열광케 했다./parkjy@osen.co.kr

[사진] '신과의 약속'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