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라스' 한은정→한다감 "개명 이유? 건강이 약해서"[어저께TV]

[OSEN=조경이 기자] 배우 한다감이 한은정에서 이름을 바꾼 이유를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이름과 팀을 바꾸고 새롭게 리셋 한 한다감, 육중완, 이태리, 피오가 출연해 600회를 축하하며 입담을 뽐내는 '갑자기 분위기 600회' 특집으로 꾸며졌다.

한다감은 이름의 뜻에 대해 "다정다감할 때 다감"이라고 설명했다.   

김국진이 30년 넘게 한은정으로 살다가 이름을 바꾼 이유는 뭔지 물었다. 한다감은 "은정이라는 이름이 평범하다. 배우로서 좀더 특별한 이름을 갖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었다. 다정다감하게 다가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제가 몸이 약하다. 좀더 건강해지고 싶고 더 행복하고 잘 살고 싶어서 좋은 의미로 개명했다"고 특별한 이유를 전했다. 

한다감은 "개명 후에 안색도 맑고 손발이 따뜻해지고 불면증도 없어진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그는 "주민등록상 이름은 바꾸지 않았다. 예명으로 쓰고 있는데 신진대사가 원활해지면 호적도 바꿀 것"이라고 전했다.

한다감은 예명의 다른 후보로 "하나 더 있었다. 한귀비였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다감은 올해 예능에도 많이 출연하고 싶다고 했다. "드라마는 도회적이고 차가운 이미지였다면 예능을 좀 해서 다정다감한 이미지를 보여드리고 싶다. 그리고 올해는 MC도 좀 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다감은 '20년 간 연예인과 연애한 적이 없다'고. 한다감은 "맞다"며 "하지만 요즘은 같은 직업을 가진 사람이 좀 더 이해력이 많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구라가 "연애의 맛에 나가봐"라고 하자, 한다감은 "에이 그럼 오빠하고도 됐겠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이태리도 개명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태리 "이 이름이 제게 다가왔다. 사실 이 이름을 받은 건 6년 전이다. 6년 동안 제 곁을 떠나가지 않고 떠돌았다"고 전했다. 

이태리는 개명하고 '또 따라하네'라는 소리를 듣고 있다고. 이태리는 "그 부분이 억울하다. 저는 6년 전에 받은 이름인데 이제 결정을 한거였다. 근데 '미스터션사인'으로 터지니까 너도 따라가려고 하냐고 했다. 저는 김태리 이태리는 너무 다르다고 생각했다. 남자 여자 다르지 않아요?"라고 했다. 

이어 "그것뿐만 아니라 올해가 22년차 배우인데 뭔가 갇혀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뭔가 새롭게 바닥부터 시작하고 싶었다. 그래서 아예 새로운 이름으로 시작해보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육중완은 장미여관의 기타와 보컬을 맡아 이름을 알린 뒤 다양한 예능에 출연하며 대중적인 인기를 얻었다. 최근 장미여관이 팀 활동을 마무리한 뒤에는 멤버였던 강준우와 함께 '육중완 밴드'로 새 출발을 한 상태.

육중완은 장미여관의 해체 심경을 묻자 밴드 활동의 시작과 해체까지의 과정을 설명했다. 

육중완은 "밴드가 연애, 결혼과 비슷하다. 처음에는 좋아서 잘 맞다가 점점 대화가 줄어가고 그래서 이혼까지 가게된다"고 해체까지 간 이유를 밝혔다.

이어 "원래 강준우랑 어쿠스틱 듀오였는데 이후 밴드로 7년을 함께 했다. 조율을 하다가 티격태격하면서 서로 말이 없어지고 서로가 서로에게 위안이 안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육중완은 "형동생으로 만났는데 헤어지고 나니 남보다 못한 사이가 된 것 같아서 너무 슬펐다. 앞으로 동업이나 뭐나 신중해야겠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육성재는 "육씨를 보면 애틋하고 신기하다. 연예인 되고 나서 술마시고 있으면 먼저 육씨라고 인사를 하는 분들이 있다. 육성재는 100% 외탁입니다. 육씨는 일 잘 하고 체력이 건강하다. 육성재는 연예인 관상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육중완은 "7년 동안 안 쉬고 달려왔다. 병원에 갔더니 의사선생님이 중완씨 성공도 중요하지만 스트레스 받지 말고 지금 먹고 싶은 거 먹으러 가라고 조언했다. 그 말 듣고 갑자기 나와서 돈가스를 먹었더니 힐링이 됐다. 그 이후로 작게 버킷리스트를 작성하고 있다. 수제비도 리스트에 썼는데 아직 못 갔다"라고 말했다.

육중완은 최대 소원은 탈모 탈출이라고. 그는 "한쪽만 탈모가 진행되고 있다. 모발이식 수술 영상도 찾아봤다. 너무 무서웠다. 이 영상을 보고 너무 충격 받아서 계속 미뤘다"고 전했다. 
rookeroo@osen.co.kr 

[사진]MBC '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