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네 인생 포기 못해"..염정아vs이태란, 모두 울린 엄마들의 눈물 [어저께TV]

[OSEN=이소담 기자] 모두를 울린 'SKY 캐슬' 엄마들이다. 이태란은 억울하게 살인 누명을 쓴 찬희를 구해내기 위해 무릎을 꿇고 빌었고, 염정아는 김서형의 악행을 알면서도 딸 김혜윤의 인생이 저당잡혀 있어 어쩌지도 못하는 상황이었다. 모두의 사정이 이해가 가기 때문에 더욱 안타깝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에서는 한서진(염정아 분)이 딸 강예서(김혜윤 분)의 시험 만점 성적이 김주영(김서형 분)이 빼돌린 시험지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충격에 빠졌다. 주영이 김혜나(김보라 분)를 죽인 사실을 밝히게 된다면 시험지 유출 사실도 세상에 밝혀지게 되고, 그렇다면 예서는 0점 처리는 물론 퇴학 혹은 자퇴 수순을 밟게 될 일이었다.

서진의 입장에서는 예서의 인생을 위해서 주영의 악행을 눈감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서진은 딸의 공부를 위해서 모든 것을 다 바친 엄마로 그려져왔다. 윤여사(정애리 분)에게 며느리로 인정받기 위해서라도 예서의 서울의대 합격만이 유일한 길이었지만, 그보다 딸들이 서울의대를 가야 적어도 자신만큼 살 수 있다고 굳게 믿어왔다.

그러나 예서가 황우주(찬희 분)를 만나고 온 후 우주를 구하기 위해 주영을 의심하자 예서에게 "우주 도우려면 0점 처리되고 신아고에서 자퇴고 퇴학이든 각오해야 한다. 그런데 예서야 엄마 네 인생 절대로 포기 못한다. 돌팔매질을 당하든 조리돌림을 당하든 그거 엄마가 다 감당하겠다. 넌 그냥 아무 걱정하지 말고 공부만 해라"라며 눈물을 흘렸다.

앞서 이수임(이태란 분)은 우주를 구하기 위해 서진에게 매달렸다. 서진이 주영과 숨기고 있는 비밀이 있다고 직감한 것. 그러나 서진은 예서를 위해서 모든 것을 함구했고, 수임은 무릎을 꿇고 울며 매달렸다. 바닥에 쓰러져 오열하는 모습을 예서도 보고 눈물을 흘렸던 바다.

모두의 입장이 이해가 가는 상황이라 안타까움은 배가 되고 있다. 모두 딸, 아들을 위해서라면 어쩔 수 없는 엄마들의 마음에 시청자들도 깊은 공감을 표하고 있는 중이다. 이를 더욱 공감력 있게 표현해내는 배우들의 열연의 향연도 드라마를 보는 큰 재미 중 하나. 여러 모정의 모습들이 오늘도 안방극장을 절절하게 울렸다. / besodam@osen.co.kr

[사진] 'SKY캐슬'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