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골목식당' CP "기획의도 구체화..결국 '장사교본' 만드는 게 목표" [인터뷰⓵]

[OSEN=이소담 기자] ‘골목식당’이 기획의도를 구체화한다. 다양한 케이스를 보여주며 ‘장사교본’을 만들고자 한다는 포부다.

22일 오후 서울 더스테이트 선유호텔에서는 SBS ‘골목식당’ 제작진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된 가운데 유윤재 CP, 이관원 PD, 정우진 PD가 참석해 프로그램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윤재 CP는 프로그램의 새 기획의도에 대해 “‘죽어가는 골목을 살리고, 이를 새롭게 리모델링하는 과정을 담는 거리 심폐소생 프로젝트’라는 진실한 꿈이자 원대한 꿈이 있었다. 백종원 대표님도 그렇게 아름답게만 될 수 있겠느냐 구체적으로 들어가면 여러 문제점이 나올 것이라고 했는데 설득해서 이 방향으로 진행했다. 하다 보니 여러 문제점이 발생했다. 자영업이라는 게 시대의 화두로 떠올랐고 폐업이라는 게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다”며 “기존의 제작의도가 여러 가지 오해 요소가 많아서 구체적인 기획의도를 알려드려야 시청자들이 오해를 안 하시겠다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유윤재 CP는 “큰 포부를 실현시키기엔 역량의 한계가 있다는 걸 인정한다”면서 “천 개의 가게가 있으면 천 개의 상황이 있고 천 개의 사정이 있었다”고 전했다.

유 CP는 “어떤 골목은 청년가게가 있을 수 있고, 보기에는 저렇게 준비 안 된 가게를 소개해서 국민들을 피로하게 하느냐 하시는 경우도 있는데 장사를 하는 사람들이 배울 수 있는 부분은 그부분일 수도 있는 거다. 또 부모에게 물려 받은 가게가 있을 수도 있고, 퇴직금으로 여는 가게도 있을 수 있다. 여유가 있어 보이긴 하는데 실제로 여유가 없는 분이 있는 등 각자 여러 가지 고민이 있다. 여러 가지 오해를 살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문제를 다양하게 제시할 수밖에 없음을 기획의도로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결국 제작진은 “창업교본이자 장사교본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다. 다양한 장사 케이스를 보여주고 대학가, 청년, 시장, 나아가 지방까지 전반적인 분야에서 모든 하나하나의 것을 다 보여드리려고 한다”며 새로운 ‘골목식당’의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 besodam@osen.co.kr

[사진] SBS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