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페르소나' 제작자 윤종신이 밝힌 아이유 캐스팅한 이유(종합)[Oh!쎈 현장]

[OSEN=김보라 기자] “‘페르소나’를 통해 네 가지 모습을 보여 주게 된 이지은입니다.”

아이유(이지은)가 7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단편영화 ‘페르소나’(감독 이경미・임필성・전고운・김종관,제공 넷플릭스, 제작 미스틱, 공동제작 기린제작사)의 제작보고회에서 이 같은 인사로 영화 데뷔 소감을 전했다.

이날 아이유는 노란색 프리지아 꽃이 새겨진 흰색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깨끗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프리지아의 꽃말이 ‘당신의 시작을 응원합니다’인데 영화배우로서 첫 작품이라는 것을 드러낸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아이유는 “영화는 처음이라 아직 얼떨떨하다. ‘페르소나’를 찍은지 조금 됐는데 영화는 확실히 후반 작업이 오래 걸린다는 걸 알았다”면서 “이제 보여줄 수 있겠다는 생각에 어제는 밤잠도 설쳤다. 설레고 떨린다”는 말을 덧붙이며 영화 데뷔를 앞둔 마음을 전했다.

아이유가 주연을 맡은 ’페르소나’는 이경미, 임필성, 전고운, 김종관 등 4명의 영화감독들이 페르소나가 된 가수 겸 배우 아이유를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낸 4개의 단편 영화 묶음이다. 

‘썩지 않게 아주 오래’(감독 임필성)는 모든 걸 바칠 만큼 매혹적인 여자 은(아이유 분)과 남자 정우(박해수 분)의 이야기를 담았다. 전고운 감독의 ‘키스가 죄’는 키스마크 때문에 아빠한테 머리카락이 잘린 채 집에 갇힌 친구 혜복(심달기 분)을 구출하는 엉뚱한 여고생 한나(이지은 분)의 모습을 담았다. 

‘밤을 걷다’(감독 김종관)는 이별한 연인과의 슬프고 아름다운 밤 산책을 다룬 낭만적인 이야기. 아이유는 한 남자의 꿈에 나타난 옛 연인을 연기한다. 흑백 사진 속 외로워 보이는 이지은과 아름답지만 슬픈 분위기가 피어오르는 밤거리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날 짤막하게 공개된 예고영상을 통해 김 감독만의 감성을 느낄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이경미 감독의 ‘러브 세트’는 테니스 코트 위 두 여자의 불꽃 튀는 승부를 담았다. 아빠의 애인을 질투 어린 시선으로 바라보는 딸 역의 아이유와 호락호락하지 않은 아빠의 애인 역의 배우 배두나가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췄다. 아이유가 네 편의 단편에서 모두 주인공을 연기했다.

아이유는 “우선 제게 이런 제안이 왔다는 게 신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소 네 분 감독님들의 영화를 좋아했다. 제가 낯을 가리는 편인데, 첫 미팅에서 저에 대한 이야기를 편하게 하셔서 저도 쉽게 이야기 나눌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부터 호흡이 잘 맞았다”고 감독들과의 만남을 회상했다.

아이유는 네 편이 만나 ‘페르소나’로 탄생한 것에 대해 “신선한 시도였다. 네 명의 감독님들이 저를 다각도로 보고 제가 네 가지 캐릭터로 연기하는 게 신기했다. 저에게도 굉장히 오랜 시간 기억에 남을 거 같다”고 밝혔다.

가수 겸 작곡가, 예능인, 소속사 대표인 윤종신이 영화의 제작자로 나서며 작품의 주인공으로 아이유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윤종신은 “제가 예전에 음반 프로듀서를 한 적은 있지만 영화 제작은 처음이다. 제가 처음 ‘페르소나’의 아이디어를 내고 제안했다. 노래, 광고, 드라마, 영화 모두가 이야기가 중심이지 않나. ‘페르소나’의 시작도 단순했다. 이 감독님들의 단편영화들을 보게 됐는데 시간이 훌쩍 가더라. 감독님들이 ‘단편영화는 그냥 하는 거죠, 습작처럼, 실험처럼’이라고 하더라. 감독님들을 만나다가 중간 회의 중, ‘여러 감독들과 한 명의 배우가 주인공으로 만나면 어떨까?’라는 얘기가 나왔다. 그렇다면 ‘주인공으로는 누가 좋을까?’라는 질문이 나왔고 갑자기 아이유가 떠올랐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미스틱엔터테이먼트) 조영철 대표가 예전에 아이유의 곡 작업을 맡았던 적이 있어서 ‘아이유가 어떠냐?’고 말했다. '연락이나 한 번 해보자'는 말이 나왔고 아이유가 '하겠다'고 해서 출연이 성사됐다”고 설명했다. 네 명의 감독들이 영화 제작에 참여하기 전 우선적으로 아이유가 주인공으로 결정됐다는 것. “‘페르소나’로 이지은이 먼저 정해졌고 이후 감독님들을 만나 ‘(아이유가)어떠시냐'고 물어봤는데 ‘좋다’고 해줬다”고 캐스팅 과정을 설명했다.

윤종신은 “‘페르소나’(시리즈)는 이지은이 첫 번째다. 앞으로 이런 식으로 계속될 거 같다”며 “두 가지 방법이 있는데 배우가 먼저 정해지고 감독님들을 만나거나, 또 다른 방법은 감독님들이 먼저 정해지고 주연 배우를 찾는 방법이 될 거 같다”고 밝혔다. 향후 ‘페르소나’의 시즌2~시즌3 제작 가능성을 열어둔 것.

윤종신은 그러면서 감독에게 결정권을 줘야한다고 강조했다. “(저희 영화의)출발은 창작자 우선이다. 여러 가지 상황에 따라 창작이 마모되는 걸 보면서 감독님들에게 전권(全權)을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임필성 감독은 아이유에 대해 “저는 이지은이 뮤지션을 뛰어넘는 아티스트라고 생각한다. ‘나의 아저씨’ 같은 작품을 보면 포텐(발전 가능성)이 넘친다. 영화 작업을 하기 전에 저는 아이유의 음악 팬이기도 했다”라며 “다른 선택지를 고려하기보다 이지은과 일하고 싶은 생각이 커서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전고운 감독도 “제가 아이유를 캐스팅한 건 아니고 연출자로서 가장 마지막에 합류했다”며 “좋아하는 감독님들과 이지은이라는 큰 산을 앞에 두고 걱정했다. 근데 임필성 감독님이 장문의 문자를 보내주셔서 참여하게 됐다”고 했다. 임필성, 전고운, 김종관, 이경미 감독 모두 아이유가 주인공으로 정해진 상황에서 자신이 쓴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각각 다른 영화를 촬영했다. 

김종관 감독도 “저도 제가 이지은을 캐스팅한 게 아니라, 이 프로젝트에 들어온 거다. 처음부터 이지은 배우가 캐스팅돼 있었지만 그녀에게 매력을 느꼈다”며 “첫 만남에서 이지은에게 영감을 받았고 같이 작업을 하면서도 좋았다. 제가 믿고 의지했던 것보다 훨씬 더 크게 연기를 해줬다. 프로젝트 자체가 굉장히 즐거웠다”고 밝혔다.

‘페르소나’는 4월 5일 넷플릭스를 통해 첫 공개된다./ purplish@osen.co.kr

[사진] 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