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우새' 윤아 "연기 호흡 잘 맞는 배우? 조정석" [종합]

[OSEN=김수형 기자] 윤아가 게스트로 출연, 특히 지금까지 가장 연기호흡이 잘 맞는 배우로 조정석을 꼽았다. 

31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서 다양한 에필로그가 그려진 가운데, 윤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수홍이 '쏘리맘' 2집 발매 예정이라는 소식이 그려졌다. 수홍은 '쏘리맘'을 방송최초로 공개했다. 진지하게 노래를 불렀고, 생각보다 반응이 괜찮았다. 하지만 발성에 대한 안타까움이 안겼다. 프로듀서는 "박자만 좋다"면서 테스트를 다시 해보자고 했다. 본격 녹음이 시작, 박수홍이 감정을 몰입했다.

그 사이, 윤정수는 "게릴라 콘서트 어떠냐, 요즘 게릴라가 버스킹"이라며 새로운 제안을 했다. 며칠 뒤, 박수홍이 손현수, 윤정수와 함께 대학로를 찾았다. 게릴라 콘서트를 할 장소를 찾았으나, 강추위에 야외무대 객석이 다 채워질지 걱정했다. 과연 사람들을 모을 수 있을지 걱정이 된 가운데, 본격적인 거리홍보에 돌입했다. 야광봉까지 나눠주며 적극 홍보했다. 

기대반 걱정반인 마음으로 안대를 쓰고 공연장에 도착했다. 안대를 벗고, 관객과 마주할 시간이 다가왔고, 마침내 안대를 벗었다. 생각보다 관객들이 자리를 채우고 있었다. 박수홍과 母도 감동했다. 관객들은 추운날씨에도 박수홍을 응원했다. 박수홍은 "너무 감동이다"면서 눈가가 촉촉해졌다. 

상남자 배정남의 하루가 그려졌다. 말끔하게 차려입은 배정남이 새로 촬영하는 영화 대본리딩 현장에 참석했다. 이철하 감독이 기다리고 있었고, 배정남은 대본 리딩날인 만큼 잔뜩 긴장, 설레는 모습도 보였다. 배정남은 "진짜 시작"이라며 승무원 역에 대해 남다른 감회를 보였다. 이어 상남자식 영어발음으로 대본을 집중 연습했다. 

이때, 배우 이상윤에 이어 박성웅도 도착했다. 그리고 엄정화까지 도착해 주요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를 모니터로 본 윤아는 "정말 만능엔터테이너, 골고루 잘 하신다"면서 "매번 분야별로 트렌드를 만들어내서 멋지고 대단한 것 같다"며 부러워했다. 

화려한 캐스팅의 배우들이 각각 인사를 전했고, 배정남도 차례가 됐다. 배정남은 긴장, 그러면서 "행님 누이들 잘 모시고 쫙 달려가겠다"며 인사를 전했다. 배우 소개가 끝난 후 본격적으로 대본 리딩을 이어나갔다. 리딩 후 다같이 회식자리를 가졌다. 특히 엄정화는 배정남과 알고지낸 지 15년정도 됐다면서, "요즘 배정남 적응 안 돼, 항상 보던 정남이 같이 촬영을 하니 신기하다"면서 신기해했다.  

회식 자리에서 엄정화의 이상형을 물었다. 엄정화는 "나보다 얼굴 작은 사람 빼고"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누구든 나 좋다는 사람"이라고 하자, 이상윤은 "그런 사람 많다"고 답했다. 이때, 엄정화는 "정남이 결혼하고 싶어하지 않냐"고 질문, 배정남은 "임자만 있으면 한다, 근데 마흔 쯤 생각하고 있다"면서 "지금은 열심히 일할 때, 장인 장모 만났을 때 당당하고 싶어, 지금 보다 좀 더 안정적인 상황이 되면"이라며 속 깊은 모습을 보였다. 

배우 정석용과 임원희의 하얼빈 우정여행이 그러졌다. 두 사람은 하얼빈 쇼핑센터에서 스티커 기기도 발견,
뜻밖의 브로맨스로 스티커 사진을 찍는 모습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식사를 하러 이동, 이때, 닭대가리 꼬치가 나왔다. 예상치 못한 메뉴에 두 사람은 난감, 통역의 실패였다.  

정석용은 "난 먹어보겠다"고 도전, 무심한 듯 시크하게 닭대가리를 빼서 입에 넣었다. 임원희는 "난 못 보겠다"며 벼슬까지 선명한 닭대가리 꼬치에 눈을 어디에 둘지 몰라했다. 정석용은 "난 음식 잘 안 가린다, 특히 외국와서 잘 먹는 편"이라면서 임원희를 향해 "넌 비위가 좀 약하다"며 또 다시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그려져 웃음을 안겼다. 

무엇보다, 이날 윤아가 게스트로 출연, 신동엽은 "보통 그룹에서 각자 맡는 파트가 있지 않나. 윤아 씨는 어떤 거였냐"고 물었다. 이에 윤아는 "비주얼 담당이었던 것 같다. 그래서 센터를 했다"고 답했다. 수줍어하던 윤아는 "이래도 되는 거냐"며 고개를 떨궈 웃음을 자아냈다.

윤아는 세상에서 가장 귀찮은 일에 대해 묻자, "스케줄 끝난 후 메이크업 지우는 일"이라면서 "정말 피곤할 땐 씻겨주는 기계가 있으면 좋겠다 느낄 정도"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윤아에게 드라마 작품에서 연기할 때 호흡 가장 잘 맞았던 배우를 묻자, 윤아는 "최근에 함께 한 조정석"이라면서 "잘 챙겨주셨다, 어느 누구와도 케미가 좋을 사람"이라 답해 눈길을 끌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미우새'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