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녹두꽃' 한예리, 철의 여인 변신..카리스마 폭발 [Oh!쎈 컷]

[OSEN=박판석 기자]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 한예리가 시대를 꿰뚫는 주체적 여성을 그린다.

4월 26일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이하 ‘녹두꽃’)가 첫 방송된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민중역사극으로 2019 상반기 최고 화제작으로 주목 받고 있다.

앞서 ‘녹두꽃’ 제작진은 극중 이복형제로 등장해 극을 이끌어 갈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의 촬영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리고 4월 3일 드디어 두 남자와 함께 ‘녹두꽃’의 중심을 책임질 주인공 한예리(송자인 역)의 촬영 스틸이 공개되며 높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한예리는 김상호(최덕기 역)와 함께 많은 사람들이 분주하게 움직이는 장터 이곳 저곳을 살피며 걷고 있다. 곱게 땋은 머리, 단아한 한복 자태와 대비되는 한예리의 자신감 넘치는 표정과 몸짓이 눈길을 끈다. 순식간에 사람들을 집중시키는 그녀의 에너지 또한 시선을 강탈한다.

극중 한예리는 조선 최고의 대상을 꿈꾸는 ‘철의 여인’ 송자인 역을 맡았다. 전라도 보부상들의 대부, 도접장 송봉길의 무남독녀 외동딸이자 전주여각 주인인 송자인은 냉철한 카리스로 상대를 압도한다. 구한말 어지럽고 혼란스러운 시대를 정확히 꿰뚫는 인물로서,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한예리는 꼿꼿한 자세는 물론 호기심과 활기로 가득한 눈빛, 표정 등으로 이 같은 ‘철의 여인’ 송자인 캐릭터를 탁월하게 표현했다. 찰나를 포착한 스틸만으로도 한예리가 그릴 ‘송자인’의 특별함이 고스란히 드러나 기대를 더한다.

이와 관련 ‘녹두꽃’ 제작진은 “송자인은 ‘철의 여인’이라는 캐릭터 설명처럼 어지러운 세상을 꿰뚫고 자신의 길을 개척하는 주체적인 여성이다. 뚜렷한 개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한예리야말로 ‘송자인’에 가장 잘 어울리는 배우라 생각한다. 실제로 한예리는 첫 촬영부터 송자인 그 자체를 보여주면서 제작진의 기대를 완벽하게 충족시켰다. 시청자 여러분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는 1894년 이 땅을 뒤흔들었던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드라마다. ‘정도전’, ‘어셈블리’ 등 촌철살인의 완성도 높은 스토리를 자랑하는 정현민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등 선 굵은 연출의 신경수PD가 의기투합해 큰 기대를 모은다.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는 오는 26일 금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pps2014@osen.co.kr

[사진]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