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올릴 선수가 없다" 한용덕 감독, 내야 자원 부족에 한숨 

[OSEN=대전, 손찬익 기자] "(퓨처스팀에서) 올릴 선수가 없다". 

한용덕 한화 이글스 감독이 내야 자원 부족에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지난 21일 대전 삼성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한용덕 감독은 "올릴 선수가 없다. 김태연 밖에 없는데 훈련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부상 재발에 대한 위험 부담이 있다"고 말했다. 

[OSEN=지형준 기자] / jpnews@osen.co.kr

오른쪽 어깨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강경학 또한 통증이 재발하는 바람에 재활군으로 내려간 상태. 한용덕 감독은 "1군에서 필요하다는 걸 알고 잘 하려는 마음이 앞섰던 것 같다. 60m 거리 투구 도중 통증이 재발해 다시 재활군으로 내려간 상태다 시간이 좀 더 걸릴 것 같다"고 전했다. 

자원이 부족한 가운데 기존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는 수 밖에 없다. 1루와 3루를 소화하는 신인 내야수 노시환도 위급한 상황이 되면 유격수로 투입 가능하다. 한용덕 감독은 "노시환의 수비 능력이 계속 좋아지고 있다. 일단 주력이 된다"고 말했다. 

송광민 또한 활용 범위가 넓다. 한용덕 감독은 3루수와 유격수 뿐만 아니라 상황에 따라 외야수로 활용할 계획을 내비쳤다. 1루와 외야 모두 소화 가능한 이성열도 있다. 한용덕 감독은 "베테랑 선수들은 여러 포지션의 경험이 많아 멀티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고졸 2년차 정은원의 활약은 한용덕 감독에게 큰 위안이 된다. 그는 "경기할때 보면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변우혁 등 신인 선수들이 실수하면 엉덩이를 툭툭 친다. 되게 보기좋다"고 흡족한 반응을 보였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