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구해줘2' 엄태구, 첫 주연작 선택 이유 "신선한 자극제 될 것 같다"

[OSEN=지민경 기자] 독보적 카리스마로 작품마다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 엄태구가 OCN 오리지널 ‘구해줘2’를 통해 첫 드라마 주연에 나선다.

오는 5월 8일 첫 방송되는 OCN 새 수목 오리지널 ‘구해줘2’(극본 서주연, 연출 이권, 제작 히든시퀀스)는 궁지에 몰린 마을을 구원한 헛된 믿음, 그 믿음에 대적하는 미친 꼴통의 나 홀로 구원기. 엄태구는 출소 직후 고향 월추리에 돌아왔다가 외지인 최경석(천호진)에게 의문을 품고 홀로 외로운 싸움을 시작하는 ‘김민철’ 역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강렬한 존재감으로 몰입도를 끌어올려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배우 엄태구. 그는 첫 주연작으로 ‘구해줘2’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스토리가 주는 흡입력이 굉장해서 대본을 보자마자 푹 빠져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작 ‘사이비’에 대해서도 “너무 재미있게 본 작품이고, 처음 보았을 때 신선한 충격을 받기도 했다”라며 팬심을 드러내기도. 무엇보다 김민철이란 캐릭터에 강하게 끌렸다고. “내게는 또 다른 도전, 신선한 자극제가 될 것 같아 이런 작품을 놓치고 싶지 않았다”는 것.

이렇게 김민철을 만난 엄태구가 ‘구해줘2’에서 보여줄 연기력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는 가족들과 마을 사람들에게 ‘악인’이라 여겨지는 민철이 아이러니하게도 홀로 ‘가짜’의 실체를 까발리려 고군분투하는 인물이기 때문. 엄태구는 “민철은 월추리 사람들에게는 악인처럼 보일 수 있겠지만, 혼자서 마을에 문제가 있다는 걸 알아차리는 인물이다. 시청자분들께는 ‘안티 히어로’처럼 다가갈 수 있기를 바라며 연기하고 있다”는 명확한 캐릭터 분석으로, 작품과 인물에 대해 고심하고 연구한 흔적을 보여줬다. 엄태구는 과연 ‘모두가 미친’ 세상에서 ‘더 미친’ 김민철을 어떤 색깔로 담아낼까.

마지막으로 “감독님, 작가님을 포함해 제작진분들께서 믿고 맡겨주신 만큼 그 신뢰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전한 엄태구는 “나도 현장에서 연기를 하면서 대본을 처음 봤을 때보다 날로 기대가 커지고 있다.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의 합 때문에 시청자분들도 재미있게 보실 수 있으실 거라 생각한다”는 자신감을 드러내, 다가오는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였다.

한편 ‘구해줘2’는 영화 ‘도어락’을 통해 장르물 연출력을 인정받은 이권 감독이 연출을 맡았고, 각종 국제영화제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은 연상호 감독의 애니메이션 ‘사이비’를 원작으로 선택했다. 신예 서주연 작가가 집필하며, 연상호 감독은 이번 작품에서 크리에이티브 자문으로도 참여해 힘을 보탤 예정이다. 오는 5월 8일 수요일 밤 11시 OCN 첫 방송. /mk3244@osen.co.kr

[사진] OCN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