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TV는 사랑을 싣고' 이훈, 실패 후 뒤늦게 깨달은 무술감독의 조언[어저께TV]

[OSEN=김보라 기자] “힘들 때마다 고명안 무술감독님 생각이 많이 났다.”

이훈이 3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현재의 자신을 만들어준 무술감독 고명안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고명안 무술감독님은 제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만들어주신 잊지 못할 사부”라며 “그 전에는 형님의 말을 잘 따랐는데 제가 인기를 얻으며 오만방자해졌다”라고 반성했다. 자신의 잘못으로 인해 헤어지게 됐다고.

이어 이훈은 “술을 많이 마셨고 운동도 등한시 했다. 어느 날 술자리에서 어떤 분들이 제게 시비를 걸었는데 형님의 만류에도 못 참았다. 그 날 형님이 ‘정신차리라’는 의미에서 뺨을 때렸는데 그때는 그게 너무 서운했다”고 헤어지게 된 이유를 전했다. 

그러면서 “사업을 실패하고 사람들이 떠나가고, 곁에 진실된 사람은 없었다. 그럴 때면 그 형님 생각이 났다”고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훈은 “(사업실패로) 회생 절차를 신청했다. 10년 간 돈을 갚아야 하는데 이제 2년째 갚았다”며 “중국에서 행사를 하고 돈을 받으면 그걸로 빚을 갚으며 지냈다”는 근황도 전했다.

이훈과 고명안 무술감독이 만나게 된 작품은 1997년 방송된 드라마 ‘꿈의 궁전’. 이 드라마는 이훈이 생애 첫 주인공을 맡은 작품이다. 그는 “형님이 제게 ‘액션을 제대로 해서 시청자들에게 인정을 받으라’고 조언하셨다”고 떠올렸다.

이어 이훈은 “무술감독님이 평소와 달리 (촬영 때)계속 액션을 지도해주셨다. 방송을 보니 제가 정말 멋있게 나왔다. 그때부터 형이 저의 멘토가 됐고, 형님에게 액션을 배우며 사부로 모셨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그는 ‘고명안 무술감독이 왜 잘해준 것 같은가?’라는 물음에 “제가 연기도 못하고 연예인으로서 부족한 부분을 안타깝게 여겼던 것 같다.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집안환경이 안 좋은 것에 대해 측은하게 생각하셨다”면서 “액션 배우로 성공해서 다 이겨내라는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고 밝혔다.

이훈은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시기를 떠올렸다. “제 아버지가 암 수술을 하고 퇴원을 하셨다. 근데 병원비가 없었다. 어렵게 아는 형님에게 돈을 빌렸는데 통장에 돈이 없더라. 경황이 없어서 제 압류 통장 계좌번호를 알려줬던 것”이라고 전했다. 사연을 알게 된 지인이 이훈 아버지의 병원비를 대신 내줬다고.

이훈은 “가족들에게 티는 안 냈지만 저는 1년을 폐인처럼 살았다. 근데 명안이 형님이 당시 해주셨던 말이 생각났다. ‘힘들고 괴롭고 네 인생이 너무 지쳤을 때 운동을 해라. 땀을 흘려라. 그러면 오히려 정신이 맑아진다. 몸이 건강해야 정신이 건강해지고 네가 헤쳐나간다’고 했다”고 전하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무술감독과 재회한 이훈은 기쁨 마음에 눈물을 흘렸고, 함께 삼겹살을 먹으며 그간의 삶을 되짚었다./ watch@osen.co.kr

[사진]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