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프듀X101' 측 "윤서빈 하차..녹화 분량 있지만 노출 최소화할 것" [공식입장]

[OSEN=김나희 기자] Mnet 측이 윤서빈의 '프로듀스 X 101' 하차를 결정했다.

Mnet 측 관계자는 8일 OSEN에 "윤서빈이 '프로듀스 X 101'에서 하차한다. 다만 이미 녹화한 분량이 있어 함께 출연한 다른 연습생들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는 선에서 윤서빈의 노출을 최소화할 계획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윤서빈은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이번 프로듀스에 나온 JYP 소속 윤서빈 과거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다수의 사진이 올라와 일진 및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Mnet 제공

해당 글의 게시자는 윤서빈의 졸업앨범 사진을 공개하며 그의 개명 전 이름이 '윤병휘'였다고 폭로했고 "학창시절 광주 지역에선 모르는 사람이 없을 만큼 유명한 일진이었다. SNS를 삭제하는 등 오랫동안 잠수를 타더니 이름까지 바꾸고 TV에 나온다. 이런 사람이 나중에 성공하면 제2의 승리가 나올 것 같아 빨리 알리려고 글을 적었다. 만약 사실이 아니면 고소 먹을 생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프로듀스 X 101' 방송화면 캡처

이 같은 글이 퍼져나가자 윤서빈의 과거 사진이 잇따라 올라와 논란을 가중시켰고, 지난 6일 '프로듀스X101' 갤러리 측은 윤서빈의 퇴출 촉구 성명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에 JYP엔터테인먼트 또한 오늘(8일) "JYP엔터테인먼트는 회사의 방침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판단 아래 현재 '프로듀스 X 101'에 출연 중인 윤서빈과 연습생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해당 프로그램에도 하차하게 됐음을 알려드린다"라고 입장을 밝힌 상태다. / nahe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