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컴백' 갓세븐 "새 앨범 키워드는 불안함, 누구나 공감할 수 있을 것" [인터뷰]


[OSEN=지민경 기자] 그룹 갓세븐이 새 앨범 키워드인 '불안함'에 대해 이야기했다.

갓세븐은 20일 오전 서울 성수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갓세븐 컴백 인터뷰에서 새 앨범 주제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ECLIPSE'는 JYP 수장 박진영이 작사, 또 DEFSOUL이란 이름으로 작사, 작곡을 하고 있는 리더 JB가 작사, 작곡에 참여한 곡. 자신감 있고 안정적이었던 상황이 흔들리기 시작하는 '어둠'의 순간들을 빛과 어둠의 대비로 표현했고 감정의 깊이를 퓨처 베이스 기반의 트렌디한 멜로디로 풀어냈다. 

타이틀곡 작사와 작곡에 참여한 JB는 "여태까지 사랑노래를 해왔고 팬 여러분들을 위한 노래들을 많이 썼었는데 이번에는 호언장담했던 것들을 진짜 지켜낼 수 있을까 고마우면서도 불안한 마음을 담은 곡이다. 이번 앨범에 총 6곡이 들어가 있는데 처음에 흔들리기 시작하고 '이클립스'로 완전히 불안했다가 이후로 점차 탄탄해지는 구성"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의 주제인 불안함을 팽이에 비유한 바, JB는 "저희가 어떤 이야기를 할까 회의를 하다가 불안함에 대해 이야기하자고 정했다. 대체 뭐가 불안하냐 생각하다가 저 스스로도 살아가는 것 자체가 불안하고 불안정할 때가 있고 그러다가 괜찮아지고 그러다가 또 불안정하게 되고 그런 생각이 들었다. 그 굴레에서 벗어나고 싶은데 거기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 팽이도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런 아이디어를 냈다"고 밝혔다. 

이어 멤버들은 "전체적인 콘셉트는 빛과 어둠이다. 빛과 어둠을 팽이로 표현했는데 제대로 돌고 있을 때는 안정감있고 밝은데 조금이라도 삐뚤어지면 어둠이 밀려오는 것 같이 누구나 공감할 수 있게 만들었다"며 "저희끼리의 다 함께 느끼는 감정들을 써서 녹여냈다. 이 곡에 대한 스토리가 저희만 느끼는 것이 아니라 누구나 인생은 불완전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해서 위로 같이 다가갈 수 있는 앨범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mk3244@osen.co.kr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