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봄밤' 한지민X정해인, 아들과 셋이 만났다..친구→연인 될까[종합]

[OSEN=김보라 기자] ‘봄밤’ 한지민과 정해인이 친구가 됐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에서 이정인(한지민 분)과 유지호(정해인 분)가 현실적인 제약을 딛고 툭 터놓고 마음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친구가 된 과정이 담겼다.

앞서 유지호는 우연찮게 자신의 약국을 찾았던 이정인에 반해 친구가 되자고 털어놨던 바.

그러나 정인은 “나 남자친구가 있다”고 답했고, 지호는 “난 아이가 있다”고 밝히면서 가까워질 수 없는 관계로 멈춰섰다.

이날 정인의 남자친구 권기석(김준한 분)이 가까운 친구를 통해 지호의 개인사를 알게 된 모습이 담겼다.

지호가 대학교 때 만난 여자친구가 임신을 했고, 그에게 사실을 밝히지 않은 채 잠적했다가 나타난 것. 

기석의 친구는 “지호에게 사실은 아이가 있다. 대학 때 사귄 여자가 있었는데 여자가 24살이었고, 지호가 26살이었다”며 “여자가 임신한 걸 숨기고 잠수 탔다가 (임신)8개월이 돼서 나타났다. 결혼식을 하려고 지호네서 살았는데 어느 날 또 없어졌다. 알고 보니 진작에 외국으로 도망갔다”고 얘기해줬다.

기석은 지호의 가정사를 듣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정인과 지호가 서로 호감을 느끼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는 상태.

이날 저녁 정인은 약을 산다는 핑계로 지호의 약국까지 한걸음에 달려갔다. 지호는 정인에게 “나 보러 온 거냐”고 물었고 “그럼 이거 사러 여기까지 왔겠냐”고 말하면서 속내를 밝혔다.

이에 지호는 “문 닫을 시간이라 금방 나올 텐데 다른 대로 가자”고 했는데, 정인은 괜한 오해를 부를까 걱정해 “여기서 얘기하면 안 되냐”고 답했다. 이에 지호는 “나하고 있느면 정인 씨만 구경거리 된다”고 카페로 이끌었다.

지호는 정인에게 마음을 접었다고 말했다. "이젠 마음 접었으니까 예민하지 않아도 된다”고 애써 덤덤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평범하지 않다”면서 미혼상태에서 아들을 키우는 자신의 처지를 자격지심으로 여겼다.

이에 정인은 “그래서 친구하잔 것도 거절한 거냐”라고 물으며 “마음 접었다면서? 그럼 친구해도 되겠네”라고 다시 한 번 친구 사이로 남자고 제안했다.

지호는 “정인씨는 왜 저와 친구가 되려고 하냐. 동정은 필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정인은 “친구가 뭐 별 거냐. 가끔 안부 묻고 가끔 연락해서 볼 수도 있고”라고 정의했다.

이에 지호는 남자친구와의 관계에 대해 물었고 정인은 “이런 얘기까지 할 필요 없지만 내 인생은 존중돼야 한다는 주의”라며 자신의 마음에 따라 능동적으로 움직이겠다고 했다.

정인은 기석을 만나 “우리 시간을 좀 갖자”면서 관계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자고 선을 그었다.

정인의 친동생 재인(주민경 분)은 “약사 진짜 괜찮은 사람 같더라”며 자신의 남자친구로 욕심을 냈다. 이에 정인은 동생의 언행에 주의를 줬다.

이날 지호는 자신의 아들을 데리고 정인이 일하는 도서관을 찾아가 셋이서 만남을 가졌다./ watch@osen.co.kr

[사진] '봄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