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참시에선 왜그래?" '해투4' 이승윤, 전현무 배신안긴 '반전' 토크머신 [어저께TV]

[OSEN=김수형 기자] 개그맨 이승윤이 제대로 토크 봇물을 터트렸다. 함께 '전참시' 출연하는 전현무가 놀랄 입담이었다. 

6일 방송된 KBS2TV 예능 '해피투게더 시즌4'에서 개그콘서트 1000회 특집이 그려졌다. 

20년 간 대한민국을 웃게한 '개그콘서트'가 1000회를 맞이해 웃음 주역들 개그맨들이 출연했다. 옥동자부터 이승윤, 김준현, 김원효, 그리고 오나미, 정종철, 김승혜가 자리를 채운 가운데, 개그맨 이승윤의 토크가 제대로 터졌다. 

먼저 개그맨 이승윤은 어르신들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 했다. 이승윤은 "어르신이 늘 내가 산에 있는 줄 알아, 도시에 있으면 어르신들이 충격받을 까봐 걱정이다"면서 "문제는 나를 이미 아는 사람이라 생각해, 왜 아는 척 안하냐고 등짝 스매싱하는 어르신도 있었다"며 비화도 전했다. 

또한 인기의 폭이 넓어졌다는 이승윤은 "내 입으로 말하기 뭐하지만 어르신의 방탄소년단"이라면서 
"주말 휴게소 방문하면 어르신들 버스들 앞에서 난리가 난다"고 했다. MC들은 "산 샀다는 얘기도 있다"고 하자, 이승윤은 "산 매물 추천도 많이 받아, 직접 사진 않는다 산을 사랑할 뿐"이라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승윤의 훈남 매니저 강현석도 빼놓을 수 없었다. 이승윤은 "인생에 잘한 것이 있다면 하나는 아내를 만난것, 다른 하나는 지금 매니저를 만난 것"이라 했다. 게다가 인기도 올라갔지만 매니저가 워낙 인기가 많다고. 이승윤은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사진 찍고 있더라"면서 이후 신발매장 점원이었던 강현석을 스카웃하며 만나게 된 비화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토크가 제대로 터진 이승윤을 보며 전현무는 "'전참시'에서 그러는 이유가 뭐냐"면서 놀라워했고,매니저 강현석도 이런 입담을 처음보는 듯 놀라워해 웃음을 안겼다. 

승윤은 과거 격투기 경기로 코뼈가 골절된 일화를 전했다. 이승윤은 "개그맨 작가실에 개그맨들 키가 있다"면서 "다양한 재츠있는 키 버전이 있는데, '이승윤 코뼈 골절돼서 누워이을 때 키'가 있더라"고 말해 배꼽을 잡게 했다.  또한 자신의 위상이 바닥으로 내려갔다면서 후배들에게 '업신 승윤'으로 불린 일화를 전했다. 이승윤이 정신승리로 이를 극복한 에피소드를 전하자, MC들은 "코너로 만들어도 되겠다"면서 유재석은 "말할 때마다 터진다"고 놀라워했다. 

이승윤은 팔이 짧아 굴욕당했던 일화를 전하며, 격투기 경기 중 팔을 뻗어도 닿지 않아 한 대도 때리지 못했던 눈물의 펀치 에피소드로 또 한번 폭소하게 했다.  

계속해서 출판사 편집장인 아내와의 에피소드도 전했다. 아내가 맞춤법을 모두 지적하다보니 우리말 겨루기 달인까지 등극했다고. 이승윤은 "아내 덕에 우리말은 늘었는데 개그가 약해졌다"고 해 폭소, 아내의 토크를 살리는 모습에 유재석은 "말 한마디 버릴 것 없다"고 했고, 토크봇물이 터진 이승윤을 보며 전현무는 "어제 '전참시' 찍었다, 말 길고 내용없다고 혼났는데 오늘 말을 너무 잘한다"며 놀라워했다. 

이승윤은 "프로그램마다 토크체질이 달라, 이건 팔색조 매력"이라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승윤 입담에 전현무는 계속 놀라워하며 바라보는 반응이 더욱 웃음을 안겼다. 모두 "100%토크가 터졌다"며 칭찬하자, 이승윤은 "나의 진가를 알아본 시간"이라면서 "열심히 하니 빛을 본다"며 뿌듯, 마지막까지 토크 머신으로 활약했다. /ssu0818@osen.co.kr

[사진]'해투4'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