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2승 올리고 2군행' 차명진, "부족한 부분 채워 오겠다" [생생인터뷰]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 영건 차명진이 시즌 2승을 올렸다. 

차명진은 11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삼성과의 시즌 7차전에 선발등판해 5이닝 5피안타 4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탈삼진은 2개. 팀의 7-1 승리를 이끌며 자신의 두 번째 승리를 챙겼다. 

매회 주자를 내보냈다. 그러나 단 한 명만 홈을 허락했다. 그만큼 위기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1회 첫 타자 김상수에게 중전안타를 맞아 구자욱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김헌곤은 2루 병살로 유도했다. 2회도 1사후 볼넷-2루타-볼넷을 내주고 만루위기에 봉착했다. 그러나 흔들리지 않고 최영진 삼진, 공민규를 1루 땅볼로 처리했다. 

1-0으로 앞선 3회도 김상수를 볼넷으로 내보냈고 2사2루에서 러프에게 중전적시타를 맞았다. 그러나 추가실점은 없었다. 5회는 볼넷과 안타를 맞고 무사 1,2루 위기에서도 굴하지 않고 범타와 병살 타구를 유도해 가볍게 불을 껐다.

5회를 마치고 마운드를 이민우에게 넘겼다. 투구수는 83개. 직구 최고구속은 145km를 찍었다. 슬라이더, 커브, 포크를 구사하며 삼성 타선의 공세를 막아냈다. 위기에서 구사한 슬라이더가 톡톡히 효과를 보았다. 타선도 4회말 9명의 타자가 집중타를 터트려 5점을 뽑아주었다.

차명진은 12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다. 열흘 휴식권을 받아 재조정 시간을 갖는다. 차명진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이다. 

경기후 차명진은 "볼넷을 많이 내준 것이 아쉽다. 나 때문에 야수들도 수비가 길어져 죄송하다. 그럼에도 공수에서 많이 도와주어 승리할 수 있었다. 위기상황에서 변화구 승부가 잘되어 실점을 적게 할 수 있었다. 투구시 팔이 떨어지는 매커니즘이 문제이다. 말소 기간동안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다시 복귀해서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sunn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