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선수-스태프 뭉친 정정용호, 마지막 순간에도 '원팀'

[OSEN=서울시청, 이승우 인턴기자] 정정용호는 마지막까지 ‘원팀’이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지난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했다. 하지만 FIFA 주관 남자 대회 최초 준우승 위업을 달성, 축구 역사를 새롭게 작성했다.

U-20 대표팀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과 인터뷰를 가진 후 서울로 이동했다. 선수들은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린 U-20 대표팀 환영식에 참석해 팬들과 만남을 가졌다. 

[OSEN=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오전 11시 30분부터 시작된 사전행사엔 많은 인파가 모였고 12시부터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참석한 본 행사가 진행됐다.

U-20 대표팀의 성공을 축하하는 환영식이었지만 동시에 팀의 마지막 공식 행사였다. 모두 각자의 자리로 돌아간다. 연령별 대표팀인 탓에 다시 한 팀으로 뛸 기회가 없다. 정정용호의 마지막이었다.

정정용호의 모든 선수, 코칭스태프들의 말에서 ‘원팀’ 정신이 느껴졌다. 본격적인 행사 진행에 앞서 정정용 감독은 전체를 대표해 “임금이 있어 백성 있는게 아니라 백성이 있어 임금이 있다. 선수들이 있기에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는 말을 남겼다. 

정정용 감독은 “나나 선수들은 충분히 주목받고 있다”면서 코칭 스태프들을 소개했다. 공오균, 인창수, 김대환, 오성환 코치는 마이크를 잡고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친 소감을 전했다.

오성환 피지컬 코치는 “나와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 것은 부상당한 선수, 경기에 많이 못 나간 선수들이다. 감사하다”면서 출전시간에 상관없이 하나로 뭉친 선수들을 칭찬했다.

[OSEN=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환영식을 마무리하는 황태현의 마지막 말에서도 팀이 하나로 뭉쳤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지원 스태프분들이 밤잠 줄여가며 도와준 것이 정말 감사하다”면서 폴란드에서 함께한 모든 구성원에 감사함을 전했다. 

주장 황태현은 “승리한 것도 팀으로, 패하는 것도 팀으로 했던 일”이라고 강조하며 “특정 선수에게 관심이 쏠리는 것을 경계했다”고 밝혔다. 대회 내내 주목을 받은 이강인만이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승리에 기여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회에선 단 15분을 뛴 이규혁까지도 큰 주목을 받았다. 훈련장에서, 벤치에서 누구보다 헌신적인 자세로 한국의 승리를 도왔다. 이규혁도 “동료들에게 감사하고 최고의 15분을 만들어준 정정용 감독님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일본전 헤더골 주인공 오세훈은 "골을 넣을 수 있어서 영광이고 모두 동료들 덕이다. 이번 대회로 희생이란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2골 4도움으로 골든볼(MVP)을 수상한 이강인은 "열심히 뛰어준 형들, 코칭 스태프, 벤치 형들때문에 받을 수 있던 상. 그런 형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이번 환영식은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을 환영하는 자리이자 마지막을 기념하는 자리였다. 정정용호는 국민들의 기억에 영원히 ‘원팀’으로 남을 것이다. / raul1649@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