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퇴근길 신곡] "날 믿고서 날 던졌어"..스트레이 키즈, 더 과감하고 강렬해진 '부작용'

[OSEN=선미경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가 더 과감하고 강렬하게 돌아왔다. 

스트레이 키즈가 강렬한 에너지로 다시 한 번 자신들의 이야기를 펼쳐내기 시작했다. 19일 오후 6시 새 스페셜 앨범 ‘클레 투 : 옐로 우드(Clé 2 : Yellow Wood)’를 발표하고 컴백했다. 스트레이 키즈의 이야기를 이들만의 방식으로 풀어내면서 다시 한 번 강렬한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새 앨범 타이틀곡 ‘부작용’은 강렬한 비트와 박진감 넘치는 비트로 쉴 틈이 없는 곡이다. 에너지 넘치는 스트레이 키즈의 매력이 잘 녹아든 곡이기도 했다. 솔직했고, 그만큼 과감해졌다. 넘치는 에너지의 스트레이 키즈표 음악은 솔직해서 더 매력적이다. 

‘부작용’은 도전적 선택에 대한 수만은 고민과 걱정을 솔직하게 풀어낸 곡이다. 사이키델릭 트랜스 장르로 강한 비트와 박력 넘치는 에너지를 발산하는 것이 특징이다. 강렬한 음악만큰이나 카리스마가 듬뿍 담긴 칼군무를 예고하고 있어 퍼포먼스 역시 기대를 모은다. 

“날 믿고서 날 던졌어/하지만 왜 휩쓸리고 있을까/날 믿고서 날 던졌어/하지만 왜 아프기만 한 걸까.” 스트레이 키즈 내 프로듀싱팀인 쓰리라차(3RACHA)가 직접 작업한 곡인 만큼 이들의 마음을 가장 진솔하게 풀어낸 가사다.

더 과감하고 솔직하게, 또 강렬하게 돌아온 스트레이 키즈. 점차 커져가는 존재감만큼 이번에도 주목되는 컴백이다. /seon@osen.co.kr

[사진] ’부작용’ 뮤직비디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