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구글링→족자→비공개"..하연수, 3년만에 '까칠' 태도 논란ing [Oh!쎈 초점]

[OSEN=김나희 기자] 배우 하연수가 또다시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왜 팬들의 댓글에 유독 민감하게 반응하는 걸까.

하연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를 판매한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다"라는 글과 함께 족자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이후 한 누리꾼은 댓글로 "연수 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물었고,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다.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됐다"라고 까칠하게 답해 시선을 모았다.

하연수 / OSEN DB

하연수 / OSEN DB

특히 하연수는 같은 날 올린 병풍 전시 관련 게시글에 "전시 보러 가면 연수 님도 있으신가요?"라는 질문이 달리자, 이번에도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라고 날카롭게 대답해 충격을 안기기도.

이는 태도 논란으로 확산됐고, 누리꾼들은 댓글을 단 이가 하연수에게 '님'이라는 존칭까지 붙여가며 무례하지 않은 상식적인 질문을 했는데 하연수가 유독 '까칠'하게 응수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더욱이 대중에게 알려진 하연수의 직업은 배우인 만큼, 그가 그림을 얼마나 오래 그렸는지 대중이 알아야 할 의무도 없고 말이다.

하연수 / OSEN DB

결국 하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고, 해당 게시물과 댓글은 캡처본으로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져나간 상태.

무엇보다 하연수는 태도 논란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에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16년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 속 작품이 뭐냐고 묻는 누리꾼에게 "방법은 당연히 도록을 구매하거나 구글링하는 것인데 구글링할 용의가 없어 보이셔서 답을 드린다"고 댓글을 달아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또한 당시 하연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프 대중화를 하기에는 가격 압박이"라는 댓글에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을 해보신 후 댓글을 써주시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고 이 게시물에 도움을 주시는 방법이라 생각된다"라고 답해 '비꼬기 논란'에 휩싸였고, 결국 자필 사과문까지 발표했다.

하연수 / OSEN DB

이에 이번 하연수의 대처가 신중하지 못했다는 의견이 더욱 많이 나오고 있는 상황. 더불어 그가 왜 자신의 SNS에 찾아와 관심을 보여주는 팬들에게 친절하지는 못할망정 '까칠'하게 응수하는지 궁금해하고 있다.

이처럼 잊을만하면 계속되는 태도 논란으로 대중을 실망시키고 있는 하연수. 앞서 자필 사과문으로 논란을 잠재웠던 그가 이번에는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지난 2013년 영화 '연애의 온도'로 데뷔한 하연수는 드라마 tvN '몬스타', tvN '감자별 2013QR3', MBC '전설의 마녀', MBN '리치맨'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으며, 지난 1월에는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로 관객들을 만났다. / nahe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