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인천 사무국 임직원, ‘사랑의 빨간밥차’ 돕기 바자회 봉사활동

[OSEN=이균재 기자] 인천유나이티드 사무국 임직원들이 인천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소매를 걷어붙였다.

인천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천유나이티드 사무국 임직원들이 20일 오전 인천 부평역 북광장에서 ‘사랑의 빨간밥차’를 지원하기 위한 바자회 행사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사랑의 빨간밥차(사단법인 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중앙회 주최)는 홀몸 어르신, 노숙인 등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식사를 하지 못하는 소외계층에게 무료로 급식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부평역을 비롯해 주안역, 계양구, 서구 등 인천 각지에서 매주 진행되고 있다. 인천유나이티드는 올해서부터 사랑의 빨간밥차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선수단 및 사무국 임직원이 직접 행사 참여에 나서면서 인천 시민들과 직접 소통하고 있다.

이날 열린 행사는 이 사업을 지원하기 위한 바자회로 이날 판매된 수익금은 전액 홀몸 노인, 장애인, 노숙인을 위한 무료급식 운영에 쓰인다. 사무국 임직원들은 이날 구슬땀을 흘려가며 행사 부스를 설치했고, 한켠에 마련된 무료급식 공간에서 음식을 배달했다.

[사진] 인천 제공.

이천수 전력강화실장도 사랑의 빨간밥차 홍보대사로 위촉돼 자리를 빛냈다. 이천수 전력강화실장은 위촉식서 “뜻깊은 사업의 홍보대사를 맡아 어깨가 무겁다”며 “더 많은 인천 시민들이 좋은 사업을 알아 모두가 나눔에 동참할 수 있도록 홍보대사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달수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인천유나이티드가 인천 지역 소외계층에게 더 관심을 갖고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300만 인천광역시를 대표하는 진정한 시민구단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doly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