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대연 기자회견 '어비스', 권수현 악행 세상에 드러났다 [종합]

[OSEN=김예솔 기자] 이대연이 기자회견을 열면서 권수현의 악행을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에서는 서천식(이대연)판사가 자신의 양아들인 차지욱(권수현)의 악행을 기자들 앞에서 고백했다. 

이날 차민(안효섭)과 고세연(박보영)은 서지욱에 대한 확실한 증거 입증에 나섰다. 차민이 서지욱의 옆집을 계약했고 방화벽을 이용해서 서지욱의 집을 수색했다. 

서지욱의 집에서 반짇고리함을 발견한 고세연은 그 안에 있던 쪽가위를 찾아냈다. 고세연은 "이거 내 물건이다"라고 말했고 이때 서지욱이 집안으로 돌아왔다. 두 사람은 얼른 쪽가위를 챙겨 다시 옆집으로 돌아왔다. 

고세연은 쪽가위가 결정적인 증거라는 사실을 확인하며 "내 사건에도 오영철은 평소대로 행동했지만 서지욱이 그 흔적을 지운 것"이라며 "죽을 때 귓가에서 났던 그 소름끼치는 소리는 쪽가위 소리였다"고 말했다. 

쪽가위에서 서지욱의 지문과 고세연의 혈흔이 나오면 완벽한 증거 확보가 가능했다.  

서지욱은 쪽가위를 잃어버린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게다가 서지욱의 양아버지 서천식 판사가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은 상황. 서지욱은 병원에 입원해있는 진짜 아들 사진을 보내고 서천식을 협박했다. 서지욱은 "당신의 진짜 아들이 살아있다"고 소리 질렀다. 

서지욱은 서천식을 협박하며 "대한민국에 돈으로 안되는 게 어딨냐"며 "내가 아버지의 친자라는 입장부터 표명해라. 아버지를 가진 모든 걸 걸고 아들인 나를 지켜라. 그게 아버지를 지키는 방법이다"라고 경고했다. 서지욱은 서천식을 협박하기 위해 서천식의 친아들을 차로 옮겨 데리고 갔다. 

결국 서천식은 기자들을 상대로 공식 입장을 표명하기로 했다. 서천식은 "불미스러운 소문에 더 이상 눈 감고 있을 수 없다는 판단 때문이다"라며 "떠도는 소문은 모두 사실이다"라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서천식은 "나는 내 손으로 아내를 죽인 살인자다"라며 "내 아들은 머리를 크게 다쳐서 지금 식물인간 상태로 있다"라고 증언했다. 서천식은 "내 진짜 아들은 휠체어에 앉아 있는 저 아이다"라고 말했다. 서천식의 친아들은 박기만(이철민)과 함께 있었다. 

서천식이 서지욱의 악행을 알고 박기만에게 부탁해 서지욱을 미행해달라고 부탁해뒀던 것. 서천식은 기자들 앞에서 "내 죄를 없애기 위해 악마와 손을 잡았고 오영철의 자식을 내 친 아들로 둔갑해서 키웠다"고 자백했다. 

한편, 이날 차민은 '어비스의 빛이 사라지면 어비스의 주인도 사라진다'라는 경고 문구를 확인해 불안한 결말을 예고했다.
/hoisol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