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서울메이트3' 붐, 흥벤져스 메이트들과 본격 댄스 강의 (ft. 원밀리언 유준선) [Oh!쎈 리뷰]

[OSEN=김예솔 기자] 붐이 외국인 메이트들을 특별한 장소로 안내했다.

15일에 방송된 tvN '서울메이트3'에서는 붐과 흥벤져스 외국인 메이트들이 원밀리언의 댄스 스튜디오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붐은 이날 흥벤져스 멤버들과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로 향했다. 붐은 "사네의 SNS를 보니까 춤 영상이 정말 많더라"고 말했다. 

사네는 자신이 평소 영상으로만 봤던 댄스 스튜디오에 왔다는 사실에 깜짝 놀라며 신나게 달려 나갔다. 사네는 "원밀리언을 정말 좋아한다. 친구와 함께 안무를 많이 따라했다"고 말했다. 

이때 안무가 유준선이 나타났다. 붐은 유준선에 대해 "원밀리언의 초기 멤버다. 오마이걸의 멤버 유아의 오빠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유준선은 메이트들에게 "춤을 얼마나 추는 지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사네는 수줍게 자신의 춤을 선보였다. 사네는 "춤을 잘 추진 못한다. 지금 막 배우는 중이다. 내 춤이 바닥이라면 유준선은 남산타워다"라고 말했다. 

이어 붐이 등장햇다. 붐은 과거 아이돌로 활동했던 실력을 선보이며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사네는 붐의 춤에 대해 "깜짝 놀랐다. 이 남자는 전설이다라고 생각했다. 사람이 아니라 로봇이라고 생각했다"며 붐을 향해 손하트를 내밀어 웃음을 자아냈다.

유준선은 외국 메이트 친구들에게 아이솔레이션을 설명하며 직접 춤을 가르쳐 눈길을 끌었다. 이 모습을 본 MC유라는 "처음에 춤을 배울 때 저것만 1년 정도 춘 것 같다"고 말했다. 
/ hoisoly@osen.co.kr
[사진 : tvN '서울메이트3' 방송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